상단여백
HOME 게임 리뷰
[체험기] 넥슨 ‘베일드 엑스퍼트’, 풍부한 콘텐츠로 파이널 테스트 대비

넥슨의 ‘베일드 엑스퍼트’가 오는 30일, 파이널 베타 테스트에 돌입한다. 출시 전 콘텐츠와 재미, 안정성을 검증하기 위한 막바지 단계에 돌입한 것이다.

이 게임은 지난해 수차례에 걸친 테스트로 재미를 검증했다. 슈팅 게임에 익숙한 유저를 대상으로 밸런스와 액션, 전술의 재미를 꾸준히 점검했다. ‘베일드 엑스퍼트’ 개발팀이 직접 테스트에 참가해 피드백을 얻은 것도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하지만, 초보자나 입문 유저에게는 낯선 전략 슈팅 특유의 진입 장벽을 개선해야 할 부분으로 지적됐다.

이번 테스트는 이런 초보 유저들을 위한 다양한 모드와 콘텐츠를 점검하는 데 초점을 맞춘 듯하다. 테스트 버전에는 참여 인원을 줄인 3대3 폭파미션, 개인전(이하 쇼다운), 팀 데스매치 등이 추가됐다. 가볍게 게임을 즐기며 맵과 시스템을 학습할 수 있도록 구성된 콘텐츠들이다.

테스트 버전은 튜토리얼부터 새롭다. 기본 조작, 아이템 사용, 미션 진행 등을 순서대로 익히면서 게임의 전반적인 부분을 체험하는 방식으로 개선됐다. 끝으로 인공지능(AI)을 상대로 팀 데스매치로 실전에 가까운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이는 슈팅 감각을 점검하는 연습 모드란 점에서 만족스러운 구성이다.

본격적인 게임은 폭파미션과 개인전, 팀 데스매치 중 원하는 모드를 선택해 즐길 수 있다. 각 모드는 참가하는 인원과 플레이 방식에 맞춰 서로 다른 규칙 아래에서 진행된다.

가벼운 플레이를 원하는 유저는 전략 요소가 많은 공식 폭파 미션보다 새로운 모드를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을 듯하다. 폭파 미션에서는 적을 발견하고, 팀 단위 투자(전술 강화)를 통해 좋은 아이템을 설치하는 등 전술적은 움직임이 강제된다. 반면, 개인전과 팀 데스매치는 플레이 본연에 집중할 수 있어 캐주얼한 슈팅 플레이를 즐길 수 있다.

먼저, 팀 데스매치는 신규 맵 밀밭이나 기존 맵의 일부 지역에서 진행된다. 게임을 통해 맵을 익히고, 메인 모드인 폭파 미션을 즐기도록 유도하는 것처럼 느껴졌다. 물론, 각 모드를 플레이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한 즐거움을 보장한다. 

개인적으로는 사이즈가 작은 밀밭 맵이 만족스러웠다. 이동 경로가 단순하지만, 다양한 전술 오브젝트를 활용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토관을 이용한 고지 장악, 수풀 은폐 플레이, 가스통 폭파 등 다양한 전술을 빠르게 시도할 수 있어 즐거웠다.

쇼다운은 한정된 코인을 더 많이 차지하는 것을 겨루는 쟁탈전 콘텐츠다. 맵에 마련된 상자 혹은 적을 쓰러뜨려 코인을 얻는 게 목표다. 이는 배틀로얄 장르의 규칙과 비슷하며, 플레이 경험도 매우 비슷했다. 차이점은 라운드 단위로 진행된다는 점이다. 부활과 투입 간격이 짧은 시간에 밀도 높은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전술 슈팅과 배틀로얄의 중간점을 설득력 있게 그려냈다는 점이 흥미로웠다.

파이널 테스트로 선보인 신규 모드는 매우 짧은 시간 동안 공격과 수비가 반복된다는 공통점이 있다. 숙련된 유저가 모인다면 1분 내외로 한 라운드가 끝난다. 이를 통해 속도감 넘치는 플레이를 구현했다는 점은 장점으로 꼽고 싶다. 또한, 밸런스 패치를 통해 패스트 저거넛이 제한되고, 신규 랩톤과 아이템이 추가되는 등 전략과 전술 폭도 넓혔다. 

‘베일드 엑스퍼트’는 슈팅 게임 애호가로부터 이미 합격점을 받은 신작이다. 여기에 신규 유저와 초보 유저를 겨냥한 신규 모드와 징검다리 학습 요소를 추가해 정식 서비스에 가까운 새로운 모습을 선보였다.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을 넘보는 이 게임이 파이널 테스트를 통해 얼마나 진화할 수 있을지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된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