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질의응답
“오버히트, 캐릭터의 매력 위해 턴제 방식 택했다”넥슨 ‘오버히트’ 미디어 쇼케이스 질의응답

넥슨은 31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오버히트’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오는 11월 28일 구글과 애플 양대마켓에 출시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오버히트’는 넥슨이 서비스하고 넷게임즈가 개발한 모바일 수집형RPG다. 120여종의 캐릭터를 수집해 전략전투를 즐기는 것이 골자다. 

개발사 넷게임즈는 게임의 품질을 차별화 포인트로 삼았다. 실사풍 캐릭터와 고품질 액션과 시나리오 연출 등이 대표적인 특징이다. 전투는 턴제로 진행되며 ‘오버스킬’과 일점사 등 전투 상황에 따른 컨트롤도 가능하다.

넷게임즈 박용현 대표는 “낡은(올드) 방식이지만 턴제가 캐릭터의 매력을 살리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오버히트’의 정체성을 설명했다.

사업에 관한 질문에서 두 회사는 ‘오버히트’에 건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넥슨 측은 ‘오버히트’의 출시부터 글로벌 서비스까지 전폭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했으며, 넷게임즈는 수준 높은 게임성과 고품질 액션-그래픽으로 시장을 개척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Q : 제목을 ‘오버히트’로 결정한 이유는.
정호철 PD “‘히트’를 뛰어넘자는 의미에서 지었다. 차기작도 ‘히트’ 브랜드를 이어갈지는 결정된 바 없다.”

Q : MMORPG가 득세한 시장에서 수집형RPG를 내놓은 이유는.
정호철 PD “넷게임즈는 RPG 장르를 개발하는데 강점이 있는 회사다. 전작이 액션RPG였고, 이번엔 수집형RPG를 개발하게 됐다. MMORPG도 개발을 고려하고 있다. RPG란 큰 틀에서 여러 작품을 만들고 있다고 생각한다.”

Q : (넥슨에게) ‘오버히트’ 서비스를 결정한 이유는 무엇인가.
이정헌 부사장 “발표를 준비하며 중점을 둔 것은 ‘존중’이다. 넷게임즈가 게임을 개발하는 자세에서 배울게 많았다. ‘히트’의 차기작을 함께 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장르 때문에 전략적으로 선택한 것은 아니다.”

Q : ‘오버히트’의 특징과 차별점에 대한 세부적인 설명해달라.
김의현 디렉터 “실사풍의 고품질 그래픽이다. 모바일게임이라 생각할 수 없는 비주얼을 보여주고 싶었다. 또, 파티 구성과 배치에 따른 전략적 전투도 차별점이라 생각한다. ‘오버히트’ 시스템과 일점사 시스템도 파티 배치와 구성과 어우러져 전투의 특징을 살리는 시스템이다. 수집형RPG에 동기화 콘텐츠를 넣는 것도 차별화된 사업전략이다.”

Q : 캐릭터가 중요한 게임이다. 출시 이후 캐릭터 업데이트 계획은.
노정한 사업본부장 “월 2~3종의 신규 캐릭터를 출시할 계획이다.”

Q : 요구사양은 어느 수준인가. 목표치는.
정호철 PD “갤럭시S5와 아이폰6을 최소사양으로 생각한다. 지속적으로 최적화를 진행하며, 글로벌 버전은 시장에 따라 고사양과 저사양 버전을 별도 서비스하는 방안도 생각 중이다.”

Q : 사업모델은.
김의현 디렉터 “다른 수집형RPG와 비슷하다. 단, 최근 시장에서 이런 방식에 대해 거부감을 표하는 이용자가 많다. ‘오버히트’는 뽑기 시스템을 완화하기 위해 게임을 즐기며 캐릭터를 얻을 수 있도록 개발했다. 과금을 하지 않더라도 충분히 즐길 수 있도록 만들겠다.”

서삼광  seosk.beta@gmail.com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