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LCK] 경기력 끌어올린 T1과 KT

2020 우리은행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4주차 경기가 마무리됐다. 팀 대부분이 한 번씩 맞붙어 우위를 가렸다. 마지막 날에는 드래곤X와 그리핀의 경기가 팬들의 관심 속에 진행됐다.

4주차 경기는 새로운 패치가 적용됐다. 이에 따라 챔피언 선택과 금지(밴픽)의 구조도 약간 수정됐다. 전략 픽이었던 오른은 반드시 가져오거나 막아야 하는 챔피언으로 떠올랐다. 이밖에 세나와 탐켄치 등 서포팅 아이템을 활용한 단식(CS를 순서대로 챙기며 성장하는 전략) 메타도 부활을 알렸다.

출처=라이엇게임즈 제공

T1은 제자리를 찾은 모습이다. 4주차 2경기를 깔끔한 2대0 승리로 마무리해 연승 기록을 이었다. 특히 끈질긴 추격을 바탕으로 한 중후반 뒤집기는 물론, 초반 라인전투에서 승기를 굳히는 플레이도 가능하다고 과시했다. ‘페이커’ 이상혁은 르블랑으로 화려한 움직임을 선보이며 감탄을 자아냈다.

젠지 이스포츠도 두 번의 경기를 승리했다. 단, 아프리카 프릭스와의 대전에서 1세트를 내준 것이 뼈아팠다. 덕분에 득실차를 1점 손해봐 T1에게 공동 선두 자리를 내주고 말았다.

드래곤X도 승점을 챙긴 한주였다. 하위권인 APK 프린스와 그리핀을 상대로 완승을 거둔 것. 특히 많은 관심을 모은 그리핀 전에서는 라인 스왑 전략-적극적인 교전 두 가지 전략을 바탕으로 세트 승을 따냈다. 이는 T1과 마찬가지로 챔피언 밴픽은 물론, 중후반 레이스를 위한 포석을 잘 깐 것으로 보인다.

아프리카 프릭스는 뼈아픈 패배를 기록했다. 대신 담원과 풀세트 접전 끝에 승리해 선두권은 유지했다. 전적은 5승 8패, 득실은 3점으로 떨어졌다. 5주차 T1과 그리핀전을 앞둔 상황이라 대비가 필요해 보인다. 특히, 1주차에 보였던 고른 활약과 결속력을 되찾아야 하는 과제를 앉게 됐다.

담원 게이밍에게는 괴로운 4주차였을 것이다. 한화생명 e스포츠와 아프리카에게 패하며 5위로 밀려난 것. 전적은 4승 4패, 득실차 0이다. 그나마 세트승을 챙기며 중반 레이스를 달릴 체력을 온존했다는 게 위안이다. 다음 상대는 드래곤X와 한화생명. 팀 입장에서는 지난해의 기량을 되찾아가고 있는 선수들의 자신감 회복과 챔피언 밴픽에서 날카로움을 더할 필요가 있다.

출처=라이엇게임즈 제공

kt 롤스터는 서구권 진입을 눈앞에 뒀다. 5연패를 실력으로 끊고, 3연승을 달렸다. 잠재력이 큰 한화생명을 상대로 밀리지 않는 모습을 보여준 부분이 긍정적이다. 또, 위축됐던 팀 플레이가 살아난 것도 중후반 변수가 커진 현재의 흐름(메타)에서 기대하기에 충분하다. 단, 지금까지 본 손실을 만회하기 위해서는 승리와 함께 승점관리에도 신경을 쓸 필요가 있는 가혹한 레이스에서 미끄러지지 말아야 한다는 전제가 따라붙었다.

한화생명과 샌드박스, 그리핀, APK 프린스는 4주차 경기에서 승리를 수확하지 못했다.

한편 갑작스러운 컨디션 난조로 잠시 자리를 비웠던 김민아 아나운서는 5주차 분석데스크에 다시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 김민아 아나운서는 3주차 마지막 일정에서 미열 증세를 보였다.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정상)판정을 받았으며, 선수들과 방송 인력의 안전을 위해 라이엇게임즈코리아가 자체적으로 실시한 자가 격리 조치가 해제됐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