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LCK] 샌드박스, 모두의 예상을 깼다
사진제공=라이엇게임즈

2020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2라운드 2일차 경기가 27일 진행됐다. 이날 세 번의 승부가 진행됐으며 1경기를 제외한 나머지 경기는 순위에 따라 승패가 갈렸다. 순위와 전력 평가에서 우세였던 아프리카 프릭스를 샌드박스가 2대0으로 격파하는 이변을 연출했다.

첫 경기 샌드박스 게이밍이 아프리카 프릭스를 꺾었다. 1세트 상대의 실수를 역공으로 받아치며 승리했고, 2세트는 승리하는 팀이 보여주는 여유롭고도 강력한 압박을 가했다. 특히 상단라인의 차이가 승패로 이어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아프리카 입장에서는 힘든 하루였다. 필승카드인 탑이 무너짐에 따라 많은 보안점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특히, 선수 피지컬의 기복이 심하다는 평가가 이날 부정적으로 발휘됐다. 연달은 실점을 만회하려는 개인기, 운영상의 헛점도 많았다. 이날 패배가 순위 변동으로 이어지진 않았지만, kt가 무서운 기세로 승점을 쌓는 중인 만큼 빠른 재정비가 시급해 보인다.

2경기 T1과 APK 프린스의 경기는 T1의 압승으로 마무리됐다. 1라운드 중후반 운영으로 승점을 챙기던 T1은, 신예를 기용하며 팀 컬러의 변화를 줬다. 초반 라인전투 단계에 힘을 줬고 이 전략은 하위권이지만 초반승부에는 강하다는 평가를 받던 APK를 넘어서는데 성공한 모습이다.

T1은 중반으로 접어든 순위 싸움에서 또 하나의 카드를 거머쥐게 됐다. 신예들의 활약으로 선택할 수 있는 전략의 폭이 늘어났다. 정글사냥꾼 '엘림' 최엘림은 적극적인 라인전투 개입으로 최고의 선수로 뽑혔다. 이는 패치의 영향으로 상체의 영향력이 늘어나는 향후 일정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젠지는 담원을 상대로 7연승을 거두는데 성공했다. 높은 평가를 받는 경기력이 그대로 실전에서 발휘된 듯했다. 정글사냥꾼의 맹활약을 통한 초반이득 축적과 빠른 진입, 승부를 결정짓는 순간을 빠르게 이용하는 모습 등이 제대로 발휘됐다. 몰론, 2세트에서 하체의 힘이 약해지는 순간도 있었지만, 플레이와 운영으로 극복하며 왜 리그 1위 팀인지를 스스로 입증했다.

젠지의 과제는 T1과의 승부를 잘 마무리 짓는 것이다. 리그 최상위 팀들의 격돌이자, 유일하게 패배한 팀과의 재전을 승리한다면 1위 자리를 굳힐 가능성이 높아진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