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리뷰
[체험기] ‘제2의 나라’, 마음이 따뜻해지는 모바일 MMORPG

넷마블이 신작 모바일 게임 ‘제2의 나라’ 시연 버전을 지스타 2019에서 공개했다.

‘제2의 나라’는 일본 게임 ‘니노쿠니’를 소재로 개발된 모바일 MMORPG다. ‘니노쿠니’는 게임 개발사 레벨파이브와 애니메이션 업체 스튜디오 지브리가 합작해서 개발한 RPG로, PS3, PS4, 닌텐도 DS, PC 등으로 출시됐었다. 현재 ‘리니지2 레볼루션’을 개발한 핵심 개발진들이 언리얼 엔진4로 개발하고 있다.

넷마블은 지스타 2019 자사 부스에서 ‘제2의 나라’ 시연 버전을 공개했다. 원작이 애니메이션 업체와 함께 개발된 작품이다 보니, 게임의 그래픽 스타일도 원작과 비슷한 애니메이션풍이다. 언리얼 엔진4로 개발된 만큼, 그래픽 품질은 상당히 높았다.

시연 버전 기준으로 5개 직업(위치, 소드맨, 로그, 엔지니아, 디스트로이어)이 구현됐고, 캐릭터 생성, 초반 전투, 간단한 퀘스트, 보물찾기, PVP 등을 즐길 수 있다. 게임의 이야기는 유저 캐릭터가 가상현실 게임의 베타 테스트에 참가하고, ‘니노쿠니’라는 환상의 세계에 들어가는 것으로 시작된다. 그리고 이곳에서 실종된 여왕을 찾기 위한 모험을 시작한다.

본 기자는 ‘위치’로 시연 버전을 진행했다. 시연 버전을 플레이하고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 것은 고품질로 구현된 애니메이션 스타일의 그래픽이다. 원작 ‘니노쿠니’를 플레이 한 적은 없지만, 이 세계가 가진 특유의 감성과 따뜻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다. 이어서 컷 신이 재생되면서 다양한 캐릭터들이 등장한다. 고품질 그래픽과 성우의 연기력 덕분에 컷 신을 통해서 자연스럽게 이 세계의 이야기로 빠져들 수 있었다.

이후에는 간단한 퀘스트를 진행하게 되고 기본적인 조작을 익히게 된다. 전투는 자동전투를 지원하기에 크게 신경 쓸 것은 없었다. 조금 더 진행하면 ‘이마젠’이라는 요소를 장착하게 된다. ‘이마젠’은 이 게임에서 다양한 전략적인 재미를 준다고 들었는데, 초반이라서 제대로 활용해보진 못했다.

퀘스트를 완료한 후에는 PVP와 보물찾기를 즐길 수 있다. PVP는 ‘후냐’라는 작은 동물 15마리를 먼저 획득하는 팀이 승리하는 방식이었다. 원래는 3 대 3 PVP라고 하는데, 본 기자는 1 대 1로 플레이했다. 수동 조작을 해야 하기에 조작이 쉽지는 않았지만, 다양한 기술을 전략적으로 사용하는 재미가 있었다.

보물찾기는 말 그대로 필드에 있는 보물을 찾는 것이다. 보물이 있는 장소로 이동만 하는 것이기에 뭔가 이 콘텐츠만의 특별한 재미가 있진 않았다. 이대로 나오기 보다는 뭔가 다른 요소가 가미되어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시연 버전을 즐긴 후 받은 느낌은, ‘마음이 따뜻해지는’ MMORPG를 즐긴 기분이었다. 그래픽 스타일도 그렇고, 캐릭터들이 서로 꽁냥꽁냥거리는 모습도 보는 사람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어준다. 원작을 즐겼던 유저라면 한 번 관심을 가질 법 할 것이고, 원작을 즐기지 않았던 유저도 ‘힐링 게임을 한 번 해 본다’라는 생각으로 플레이 해볼 만 하다고 평가한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