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리뷰 GSTAR2022
[체험기] 넷마블 ‘아스달 연대기’, 탐험과 모험의 재미가 있는 MMO

넷마블이 지스타 2022에서 MMORPG ‘아스달 연대기’ 시연 버전을 공개했다.

‘아스달 연대기’는 동명의 드라마를 소재로 개발된 MMORPG로, PC와 모바일로 출시될 예정이다. 넷마블과 스튜디오 드래곤의 첫 번째 합작 프로젝트이기도 하다. 넷마블은 지스타 2022에서 최초로 ‘아스달 연대기’ 시연 버전을 공개했다. 시연 버전을 통해 스토리 모드, 생활형 콘텐츠, 필드 전투 등을 즐길 수 있었다.

 

■ 탐험과 모험의 재미가 있는 MMO

‘아스달 연대기’를 처음 실행했을 때 인상적인 것은 그래픽 품질이었다. 고품질 그래픽으로 구현된 수려한 캐릭터들을 보는 것 만으로도 즐거웠다. 직업은 전사, 궁수, 사제, 투사가 가능했다. 본 기자는 투사를 선택했다.

게임을 시작하면, 스토리에 기반해서 메인 퀘스트가 진행된다. 형식은 다른 MMORPG와 비슷하다. 게임을 조금씩 익히고, 이야기가 조금씩 진행되는 구조다. 전투는 MMORPG 치고는 액션성이 뛰어났다. 타격감도 좋았다. 마치 액션 RPG의 전투를 하는 듯했다.

게임을 진행하다보니, 뛰어난 캐릭터와 배경 그래픽으로 인해 내가 이 세상에 실제로 있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낮과 밤이 실시간으로 변하고, 기후에 맞춰 옷을 입는 요소도 있다고 한다. 그리고 다른 유저들과 협동해서 다리를 건설하거나, 부서진 명소를 재건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한다. 이런 몰입감으로 그런 콘텐츠를 진행하면, 확실히 내가 이 세상의 일원이라는 느낌이 전해질 것 같았다.

캐릭터가 성장하면, 부 직업을 선택할 수 있게 된다. 예를들면, 투사로 진행하다가 부 직업으로 사제를 선택할 수 있다. 덕분에 조합만 잘 갖추면, 던전을 조금 더 쉽게 공략할 수 있을 듯했다.

시간의 제약으로 인해, 모든 콘텐츠를 시연하진 못했다. 본 기자는 원작 드라마를 모르지만, ‘이 세계에 소속된 느낌’은 확실하게 받을 수 있었다. 이런 몰입감으로 다양한 탐험, 모험을 하게 되면 꽤 재미있는 MMORPG가 나올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개발진도 ‘이 세상에 소속된 느낌’을 주기 위해 노력한 흔적이 보였다. 다만, 이런 컨셉의 게임은 지스타 2022라는 제한된 환경에서 재미와 매력을 충분히 어필하긴 힘들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래픽, 분위기, 전투는 잘 만들어진 만큼, 이런 기본기에 다양하게 살을 붙이면 좋은 MMORPG가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