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MMORPG의 혁신” 넥슨 V4 출시일 발표 등 출격 준비 돌입

“혁신적인 모바일 MMORPG의 유저경험(UX)을 선물하겠습니다”

대작 V4(브이포)의 문이 11월 7일 열린다.

넥슨과 넷게임즈가 신작 브이포 프리미엄 쇼케이스를 27일 서울 서초구 르메르디앙호텔에서 열고, 핵심 콘텐츠와 사업전략, 출시일을 공표했다.

브이포는 넷게임즈가 개발한 모바일 MMORPG다. 고품질 그래픽을 과시하는 영상으로 화제가 된 게임이다. 고품질 그래픽과 콘텐츠로 사랑받은 ‘히트’와 ‘오버히트’의 후속작이다.

개발 지휘는 MMORPG의 대가로 손꼽히는 박용현 대표가 맡았다. 박 대표는 “MMORPG는 대체 불가능한 재미와 경험을 제공하는 장르다. 얼마나 크고 감동적인 장르인지 잘 알기에 개발에 오랜 시간 공들였다”라며 “MMORPG 본연의 가치에 대해 경험과 고민을 바탕으로, 브이포를 오래도록 사랑받는 게임이 되도록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핵심 콘텐츠는 △5개의 서버가 공유하는 인터 서버 월드 △길드원에게 명령을 전달하는 커맨더 모드 △자율 경제 시스템 △6개 테마의 오픈 필드다. 특히 인터 서버 월드와 커맨더 모드는 3040 유저가 선호하는 진영 간 대결(RvR)의 재미를 강조한 브이포 만의 콘텐츠다. 또, 아이템은 필드와 보스를 통해 획득하는 방식이며, 거래에는 유료 재화가 사용된다.

넷게임즈 손면석 PD는 “사람이 얽혀 만들어내는 메시브(Massive)의 재미와 길드 기반의 강한 소속감을 담기 위해 노력했다. 과거 PC 온라인게임을 즐겼던 그때의 느낌을 받게 될 것”이라며 “장비 아이템을 얻기 위한 유저들의 노력과 가치를 유지하는데 노력하겠다. 이제 서버의 한계에서 벗어나 같은 시공간을 공유하는 경험을 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론칭 전략도 소개됐다. 넥슨은 이날 사전 등록자 모집을 시작으로 출시 준비를 시작한다. 이밖에 구글플레이와 공식카페 회원을 통해 다양한 게임 아이템을 선물한다. 또, 다음달 10일부터 서버와 캐릭터명 선점 서비스를 제공하며, 출시일인 11월 7일 양대마켓에 정식 론칭한다. 이후 글로벌 지역까지 순차적으로 서비스를 확대한다.

넥슨 최성욱 IP4그룹장은 “시장에서 부끄럽지 않은 평가를 받고 싶다. 브이포만의 차별화된 콘텐츠를 소개하는데 집중하겠다. 유저들의 목소리에 귀 귀울이는 운영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라고 약속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