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리뷰 리니지2M
[리뷰] ‘리니지2M’, 엔씨소프트의 기본기에 ‘리니지2’를 가미한 모바일 MMO

엔씨소프트의 신작 ‘리니지2M’이 지난 27일 출시됐다. ‘리니지2M’은 엔씨소프트의 PC MMORPG ‘리니지2’를 소재로 개발된 모바일 MMORPG다. 사전예약자 수는 738만 명을 돌파했을 정도로 많은 기대를 받았다. 그리고 출시 하루 만에 양대 마켓 매출 상위권에 올랐다.

‘리니지2M’을 총평하자면, 엔씨소프트가 가지고 있는 모바일 MMORPG의 노하우와 기본기에 ‘리니지2’라는 이름과 몇몇 요소를 가미한 게임이다.

그래픽 품질은 엔씨소프트가 공언한 대로 최상급이다. 게임 시작부터 화려한 시네마틱 영상이 나오며 분위기를 휘어잡는다. 이후에는 유저가 키울 캐릭터를 생성하게 되는데, 캐릭터 외형은 유저 입맛대로 변경할 수 없다는 점이 아쉬웠다. 유저가 선택할 수 있는 것은 종족과 시작 직업이다.

게임 진행과 전투는 모바일 MMORPG의 기본적인 문법을 그대로 따랐다. 자동이동과 자동전투를 지원하며 물약, 정령탄 등도 자동으로 사용할 수 있다. 다만, 자동으로 이동하면서 유저 캐릭터가 다른 캐릭터들에 막혀서 이동하지 못하는 현상이 자주 발생한다. 엔씨소프트에서 출시 전에 강조했던 ‘캐릭터 충돌 기능’(전장에서 각 캐릭터가 겹치지 않고, 한 캐릭터가 다른 캐릭터를 통과할 수 없게 만든 것) 때문이다. 이 기능은 후반에 다수의 유저들이 대규모 PVP를 할 때는 전략적으로 활용될 수 있겠지만, 초반 퀘스트를 진행하는 과정에서는 오히려 방해가 되고 있는 것. 심한 경우에는 캐릭터가 다른 캐릭터들이 몰려있는 사이에 껴서 아예 움직이지 못하는 경우도 발생한다. 이 점은 시급하게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타격감은 모바일 MMORPG 중에서는 괜찮은 편이라고 평가한다. 다만, 원작인 ‘리니지2’가 보여줬던 특유의 시원한 타격감(타격하는 순간에 정령탄이 화려하게 터지는)은 아니다. ‘리니지2’의 타격감을 모바일에서 그대로 재현하기를 기대한 유저입장에서는 다소 아쉬울 수 있다.

퀘스트를 진행하면서 퀘스트 진행 지역으로 혹은 완료하는 지역으로 빠르게 순간 이동하는 기능과 연출은 인상적이었다. 덕분에 먼 거리를 이동하지 않아도 되고, 지역을 이동할 때 로딩도 전혀 없어서 쾌적하게 즐길 수 있었다.

전투에서의 세세한 연출도 인상적이었다. 유저 캐릭터가 몬스터를 공격할 때 공격받은 몬스터의 몸이 젖혀진다든지, 마지막 공격을 맞은 몬스터가 날아가는 등 다양한 연출이 구현됐다. 유저 캐릭터가 화살 공격을 받으면, 유저 캐릭터의 갑옷에 한동안 화살이 박혀있는 연출도 인상적이었다.

‘리니지2’를 즐겼던 유저 입장에서는 익숙한 단어들도 등장한다. 시네마틱 영상에 나오는 ‘기란성’, 전투에서 필수로 여겨지는 ‘정령탄’, DEX, INT 같은 캐릭터 능력치 그리고 유저 캐릭터가 선택하게 되는 각종 직업 이름 등이다. 유저 캐릭터의 직업 선택과 관련해서는 ‘확률’ 요소가 있다. 최초로 전직을 하게 되는 시점 전후로 뽑기를 진행하는데, 그 뽑기에서 다양한 직업 중 하나가 나오는 구조다. 그리고 이 뽑기는 과금과 연결되어 있다. 앞으로 다양한 콘텐츠가 활성화되고 대규모 PVP가 진행되면 직업 서열이 만들어질 텐데, 그때 유저가 원하는 직업으로 전직하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 과금이 필요한 구조다.

정리하자면, ‘리니지2M’은 PC 게임 ‘리니지2’를 소재로 개발되긴 했지만, ‘리니지2’를 모바일로 즐기는 정도를 기대했다면 실망할 수 있다. 게임의 기본적인 바탕은 모바일 MMORPG이고 그 바탕에 ‘리니지2’라는 이름과 ‘리니지2’의 주요 요소를 가미한 정도다. 게임의 기본적인 구조는 기존에 출시된 모바일 MMORPG에 더 가깝다. 여기에 다수의 MMORPG를 출시해 본 엔씨소프트의 운영 노하우가 곁들여진다.

게임 업계인 입장에서는, ‘리니지2M’이 앞으로 어느 정도의 성과를 거두게 될지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특히, ‘리니지M’과 ‘리니지2M’이 서로의 영역에서 각자 공존하면서 모바일 MMORPG 시장을 더 확대할 수 있을지가 가장 큰 관심사다. 만약 그렇게 되면, 엔씨소프트는 장기 흥행하는 모바일 MMORPG 2종을 확보하면서 한국 게임 업계에서 점유율을 더 높여갈 수 있을 것이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