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2022 LCK 스프링 미디어데이, 감코진과 선수가 꼽은 우승후보는 T1과 젠지

LCK와 라이엇게임즈는 5일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CGV용산아이파크몰 LCK관에서 2022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미디어 데이를 개최했다. 행사장에는 혈전을 앞둔 10개 팀의 감독 및 코치진과 대표 선수가 참석해 새로운 시즌을 맞이하는 각오와 목표를 밝혔다.

지난해 LCK는 뛰어난 경기력으로 글로벌 시청자를 놀라게 했다. LCK 이정훈 사무총장은 “한국 LCK는 해외 유저가 주목하는 리그다. 항저우 아시안 게임의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는 점도 의미가 깊다”라며 “프랜차이즈를 도입하며 지속 가능한 e스포츠의 첫걸음을 뗐다. 앞으로 채우고 개선할 점도 많다. 선수와 팬을 위한 다양한 방식을 적용, 개선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2022년 시즌은 다소 촉박한 일정으로 개최된다. 아시안 게임의 영향으로 정규 리그 2라운드까지 주 5일 경기가 진행된다. 또, 주 1회 로스터 변경과 코치진 추가 등 다양한 변화가 도입된다. 이에 따라 경기를 준비하는 감독-코치진의 자세와 선수들의 각오도 더욱 뜨거운 상황이다. 코로나19로 제약됐던 유관중 경기 여부도 다시 점검한다. 관련 내용은 이번 주 내로 발표될 예정이다.

이날 행사장에는 프레딧 브리온 최우범 감독과 엄티(엄성현), 농심 레드포스 임혜성 코치와 장용준(고스트), KT 롤스터 김광희 감독과 김광희(라스칼), T1 최성훈 감독과 이상혁(페이커), 광동 프릭스 장누리 감독과 장누리(케인), 담원 기아 양대인 감독과 허수(쇼메이커), 한화생명 e스포츠 손대영 감독과 김장겸(온플릭), 젠지 이스포츠 고동빈 감독과 박재혁(룰러), 디알엑스(DRX) 김정수 감독과 김혁규(데프트), 리브 샌드박스 김목경 감독과 김재연(도브)가 참여해 질문에 답했다.

담원 기아 쇼메이커는 “2021년은 아쉬움이 짙게 남은 한 해였다. 올해는 이런 아쉬움을 씻어내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T1 페이커는 “LCK는 스스로를 단련하는 장이다. 올해 더 발전하는 모습 보여주겠다”라고 했고, 룰러 역시 지난해를 성장의 계기를 찾은 해 였다고 회상했다.

우승후보를 꼽는 질문에는 T1과 젠지에게 표가 몰렸다. 손발을 맞춰온 선수들을 온존한 T1이 특히 많은 표를 받았다. 젠지 역시 우승후보로 거론됐는데, 연습경기(스크림)에서 엄청난 실력을 뽐내는 것이 이유다. DRX 김정수 감독은 “젠지와 연습경기를 했는데 숨이 막힐 지경이었다”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각 선수들의 스프링 시즌 목표는 팀의 색깔을 완성하는 것에 초점이 맞춰진 듯 했다. 올해는 아시안 게임 등 국제대회 출전이 많은 만큼, 개인 기량의 발전과 팀의 호흡을 맞추는 것에 의미를 부여하는 모습이었다. 이번 시즌 감독으로 데뷔하는 젠지 고동빈 감독은 선수들의 동기를 부여하고, 시즌 개막까지 라인전 능력 등을 높이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DRX의 김정수 감독은 현재 팀의 분위기를 반전시켜 이미지를 쇄신하는 데 목적을 뒀다고 밝혔다.

한편 2022 LCK 스프링 시즌은 오는 12일 DRX와 리브 샌드박스, T1과 광동 프릭스의 경기로 문을 열 예정이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