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게임 및 IT 업계, 산불 피해 복구 위해 기부 행렬 동참

게임 및 IT 업계가 동해안 일대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로 큰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한 기부 행렬에 동참했다. 8일에는 엔씨소프트, 넷마블과 코웨이, 펄어비스, 카카오가 각각 산불 피해 복구와 지역 주민을 위한 구호 물품 지원을 위해 기부했다.

엔씨소프트는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5억 원을 기탁한다. 기부금은 대규모 산불이 발생한 경상북도, 강원도 지역의 피해 복구와 구호 물품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엔씨소프트는 “갑작스러운 재해로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과 산불 진화를 위해 헌신한 분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성금을 기부한다”고 밝혔다.

넷마블과 코웨이는 5억 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 희망브리지에 기부한다. 기부금은 이재민을 위한 생활지원은 물론, 화재 진압과 잔불처리에 필요한 방진 마스크, 안구 보호용 고글 등 소방용품 구매에 사용될 예정이다. 넷마블과 코웨이는 “갑작스러운 산불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재민분들과 산불 진압에 헌신하고 있는 소방 인력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람에 기부를 결정하게 됐으며 조속한 진압과 피해복구가 이뤄지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펄어비스는 1억 원을 기부한다. 기부금은 대한민국재향소방동우회를 통해 경북소방본부 및 강원소방본부에 전달되어, 화재 진압과 잔불 처리에 필요한 방진 마스크, 안구 보호용 고글 등 소방용품 구매에 사용될 예정이다.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는 "산불 진압 최전선에서 고군분투 중인 소방관들을 위해 기부를 결정했다”며 "하루 빨리 산불 피해가 복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펄어비스는 최근 우크라이나를 위해 1억 원의 긴급 의료 지원금을 기부한 바 있다.

카카오도 동참했다. 카카오는 자사의 사회공헌 플랫폼 '카카오같이가치'에서 진행 중인 산불 피해 복구 지원 긴급 모금에 59만 명 이상의 이용자가 참여해서 12억 원이 넘는 기부금이 모였다고 8일 밝혔다. 카카오는 앞서 지난 4일 저녁부터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굿네이버스, 월드비전, 사회복지공동모금회과 함께 기부금 조성을 위한 모금함을 개설했다. 이 모금은 각종 SNS 채널을 통해 널리 전파됐고, 2일 만에 34만 명 이상의 참여를 이끌어냈다.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도 이용자들과 뜻을 함께하기 위해 10억 원 상당의 개인 보유 주식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하기로 했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