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리뷰
크래프톤 ‘칼리스토 프로토콜’, 천천히 스며드는 공포

크래프톤이 신작 ‘칼리스토 프로토콜’을 출시했다. 공포와 생존을 키워드를 키워드로 삼은 게임이다. 개발은 ‘데드 스페이스’로 이름을 알린 개발자 글렌 스코필드와 크래프톤 산하 독립스튜디오인 스트라이킹 디스턴스 스튜디오가 맡았다.

게임은 정체불명의 전염병 때문에 벌어지는 생존 이야기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배경은 2320년경, 목성의 위성 칼리스토에 설치된 최고 보안 등급 블랙 아이언 교도소가 무대다. 우주와 제한된 공간, 괴물이 융합된 세계관은 개발팀의 전작과 닮은 부분이 많다. 하지만 플레이를 진행하다보면 전작과는 다른 차이점들이 하나씩 눈에 띄기 시작한다.

억울하게 수감된 주인공은 밀려드는 괴물(크리쳐)을 물리치며 살아남기 위해 안간힘을 쓴다. 여기에 복잡한 관계로 얽힌 조력자 역시 생존과 탈출을 위해 힘을 합친다. 이야기가 진행되면서 복잡해지는 인간관계에 끔찍한 괴물들의 위협까지 감당해야 한다. 또한, 복잡한 구조를 가진 감옥에서 발생하는 여러 가지 사고와 패턴이 시시각각 이어지면서 충분한 몰입감을 제공한다. 

게임 초반부 이야기는 암시와 복선이 짙게 깔린다. 등장인물의 숫자가 많지 않아, 깊은 서사를 충분히 음미할 수 있다. 이야기가 전개되는 소도가 쁘름에도 전반적인 흐름을 확실하게 알 수 있도록 구성한 부분은 높게 평가하고 싶다. 또한, 다양한 수집요소로 세계관과 전개를 알려주는 등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 썼다는 점도 훌륭하다.

이 게임의 최대 즐길 거리는 공포와 액션이다. 먼저, 액션은 미래과학 기술과 육탄전을 조합한 형태다. 총알이 비싸고, 획득할 수 있는 숫자도 제한적이라 필수적으로 근접적 능력을 키워야 한다. 필연적으로 막기, 회피, 연속 공격 이후 사격 등 다양한 전투 시스템을 하나씩 익혀가야 한다. 회복 아이템의 숫자도 적어 회피와 막기는 가장 먼저 익혀야 할 필수 테크닉이라 할 수 있다. 

‘칼리스토 프로토콜’ 속 전투는 주인공이 많은 적을 상대하는 상황이 많다. 이때 그립과 지형지물을 위한 전투법을 적극 사용해야 한다. 낭떠러지로 괴물을 떨어뜨리거나, 보안장치를 이용하는 방법이 강제되는 느낌이다. 그립 사용이 서툰 초반에는, 획득한 크레딧으로 사용 시간과 배터리 용량을 가장 먼저 업그레이드하면 진행이 한결 편해지니 참고하자.

물론, 근접전과 사격만으로 전투를 진행할 수는 있지만, 난이도가 급격하게 높아져 추천하고 싶지는 않다. 조작 방식 자체는 직관적이고, 익숙해지는 데 걸리는 시간도 짧은 편이다. 액션에 자신이 없는 유저라면 난이도를 쉬움(최소 보완)으로 설정하는 것을 잊지 말자.

호러 게임의 핵심인 공포 분위기는 사운드와 기괴한 크리쳐가 조성한다. 갑작스러운 괴물이 등장하는 것은 물론, 기괴한 사운드가 좁은 공간에 울려 퍼지면서 서서히 스며드는 공포를 만끽할 수 있다. 방향음과 전투 효과음 완성도는 대단히 높다. 분위기를 충분히 느끼고 싶은 유저라면 헤드셋 혹은 이어폰 사용은 필수다. 반대로 공포 게임이나 영화가 쥐약이라면 소리를 줄이는 것만으로도 공포감을 줄일 수 있다.

개선이 필요한 부분도 있다. 좁은 시야와 진행방향을 알기 어려운 시스템이다. 먼저 좁고 어두운 분위기, 비슷한 배경이 이어지는 구성 탓에 진행 방향을 찾기가 어렵다. 동선 자체는 일직선 구조로 찾기가 어렵지는 않으나, 헤매야 하는 부분들이 연달아 발생해 플레이 템포가 끊기는 구간이 존재한다. 전작처럼 가이드나 무선 통신을 활용해 위치를 알려주는 등 여러가지 방식으로 보완한다면 보다 몰입감을 높일 수 있지 않을까.

좁은 시야는 전투에 불편함을 더한다.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전투에서 회피와 막기의 중요도는 매우 높다. 그럼에도 캐릭터와 좁은 지형지물이 겹치는 순간 괴물의 움직임을 파악하는 것이 매우 어려워진다. 구석에서 전투할 때 주인공의 등만 보게 되는 일도 있다. 공포 분위기를 위한 제약이란 점은 알지만, 액션 역시 중요한 게임인 만큼 조정이 필요한 부분으로 지적하고 싶다.

종합해 보면 ‘칼리스토 프로토콜’은 호러와 액션을 즐기는 유저를 위한 게임이라 할 수 있다. 호러 요소는 초중반에 집중됐고, 전략적인 전투법 역시 다양한 조작법을 요구하는 등 전체적인 구성이 훌륭하다. 천천히 스며드는 공포는 점차 기괴한 분위기와 서스펜스적인 이야기와 맞물려 끈적한 분위기는 분명 압권이다. 장비와 업그레이드가 든든하게 받쳐주는 후반부 분위기가 다소 흐려지지만, 분위기를 즐기기에는 충분하니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참고로 지난 6일까지 두 차례의 최적화 패치가 진행된 PC버전은 프레입 드랍과 스터터링 문제가 해결됐다. 이런 문제 때문에 플레이를 미뤄왔던 유저라면 안심하고 블랙 아이언으로 안심하고 복귀해도 좋을 듯하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