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서비스 종료일 맞은 ‘카트라이더’, 유저들 “뜨겁게 안녕”

장장 18년을 이어온 ‘카트라이더’의 운행이 멈춘다. 이에 유저들은 아쉬움을 표하며 추억을 되새겼다.

넥슨의 대표 캐주얼 레이싱 게임으로 자리잡은 ‘카트라이더’가 31일 오후 11시 59분을 기해 서비스를 종료하며 여정에 마침표를 찍는다. 

넥슨 측은 “라이더 님과 함께한 여정에 마침표를 찍는다. 그동안 보내주신 사랑과 응원은 가슴 깊은 곳에 오래도록 간직하겠다. 사랑하고 감사하다”고 밝혔다.

‘카트라이더’는 지난 2004년 8월 출시되어 중화권 지역과 북미, 동남아, 일본 지역 등 여러 나라에 출시되었던 게임이다. 단순한 조작과 귀여운 캐릭터, 박진감 넘치는 재미 등을 통해 한때 국민 게임으로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러던 중 작년 말에 서비스 종료설이 언론을 통해 알려졌고, 유저들이 서비스 종료를 철회하라며 판교 넥슨 사옥 앞에서 트럭 시위가 벌어지기도 했다. 그리고 18년째를 맞은 지난 1월 초, 넥슨은 ‘카트라이더’의 서비스가 종료된다고 공식 발표했다.

넥슨이 ‘카트라이더’와 IP의 미래에 대해 오랜 시간 고민하고, 원작의 노후화에 더해 신규와 기존 유저의 격차를 줄이기 위해 노력을 많이 기울였지만, 결국 해결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그 결과 서비스 종료라는 결정을 내리게 됐다.

서비스 종료 시간이 다가오면서 유저들은 게시판을 통해 서비스 종료를 아쉬워하며 추억을 나눴다. 특히 어렸을 때부터 시작해 성인이 되기까지 즐겼던 다양한 이야기를 게시판에 남기며 추억을 공유했다. 종료되는 시점에 접속해 기념 사진을 찍자고 제의하는 유저도 있었다.

하지만 정식 후속작인 ‘카트라이더:드리프트’를 통해 특유의 플레이와 재미가 이어지고 있다. 원작은 PC에 한정됐었지만, 후속작은 PC와 모바일, 콘솔 등 모든 플랫폼에서 즐길 수 있고, 4K UHD 그래픽으로 구현된 비주얼을 갖췄다. 카트를 자기 마음대로 꾸밀 수도 있다. 하지만 원작의 게임성과 모드 등도 그대로 즐길 수 있다.

특히 원작과 달리 과금이 승리로 이어지는 페이 투 윈(P2W)과 확률형 캡슐 아이템, 확률형 강화 등이 없는 이른바 ‘3 No’ 정책을 앞세우며 유저의 숙련도와 주행 실력으로 경기의 승패를 가르는 게임성을 추구하고 있다.

3월 초 정규 시즌을 시작하며 글로벌 시장에 출시했고, 점점 유저가 증가하며 원작의 재미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이제 원작이 완전 종료되는 만큼, 넥슨은 ‘카트라이더:드리프트’ 서비스에 역량을 집중할 전망이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