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아시안 게임 ‘배그 모바일’ 한국팀 윤상훈 감독 “메달 경쟁 충분히 가능”

아시안 게임 정식 종목으로 선정된 크래프톤의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일정이 28일부터 시작됐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한국 대표팀은 예선에서 C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한국팀을 이끄는 윤상훈 감독은 한국팀 예선 경기가 종료된 이후에 “메달 경쟁 충분히 가능하다”라고 자신했다. 그는 “다른 팀들도 속성으로 연습 많이 했겠지만, 우리 팀의 훈련 수준이 더 탄탄하다고 생각하고 있다. 큰 문제가 없으면 결승까지 가서 메달 경쟁을 할 수 있겠다는 것을 실제로 와서 첫 경기를 치러 보니 더욱 많이 느끼고 있다”라고 말했다.

선수들의 컨디션에 대해서 그는 “조금 피로감이 있기는 한데, 그래도 경기에 지장을 줄 만큼은 아니다. 좋은 편이다”라고 밝혔다. 숙소와 식사에 대해서는 “저도 선수들도 전혀 불만 없다. 선수촌에서 식사를 해결하고 있고 야식으로는 부담 없도록 과일 위주로 먹는다. 숙소 환경도 아주 편하다”라고 말했다.

선수들의 역할 분담과 경기력에 대해서는 “스페셜 타겟이 열리기 전까지는 권순빈(비니) 선수가 중요한 역할을 수행해 줄 것으로 보고 있고, 스페셜 타겟 상황에서는 김성현(스포르타) 선수의 역할이 중요하다. 김동현(티지) 선수는 두 가지 상황에서 모두 제 몫을 해내 주고 있다. 특히 권순빈 선수는 막내임에도 긴장도 많이 하지 않고 맡은 바 역할을 잘 해주고 있다”라고 밝혔다.

28일에 진행된 예선에서는 최영재 선수가 출전했다. 이에 대해서 윤상훈 감독은 “현장 테스트 차원이기도 했고, 리더십이나 경험에서는 박상철(파비안) 선수가 좋아서 위기 상황에 대응을 잘 하고, 슈팅 부분의 능력은 최영재(씨재) 선수가 좋아서 여러 역할을 균형감 있게 수행할 수 있다. 그래서 상황에 맞게 전략적으로 선수를 쓰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한국팀의 다음 경기는 29일 열리는 16강 전이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