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리뷰
[현장] 넷마블 ‘칠대죄: 오리진’ 해보니, 화려한 캐릭터 표현 인상적

넷마블은 16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 지스타 2023에서 신작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이하 칠대죄: 오리진) 체험 버전을 선보였다.

‘칠대죄: 오리진’은 오픈월드 세상을 탐험하는 액션 어드벤처 RPG다. 전작에서 선보인 2D 그래픽을 발전시킨 광활한 필드가 볼거리를 제공한다. 여기에 탐험과 액션으로 플레이하는 재미를 살렸다.

게임의 첫인상은 화려하다. 어두운 동굴, 수중 표현이 아름답다. 빛나는 물체가 등장하는 순간, 캐릭터의 그림자가 변하는 모습도 수준급이다.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색상 표현이 어우러져 환상적인 느낌을 자아낸다.

오픈월드 게임에 핵심은 탐험의 즐거움이다. ‘칠대죄: 오리진’은 넓은 필드를 다양하게 돌아볼 수 있도록 탐험 요소를 완성했다. 높은 벽을 타고 오른 뒤, 먼 지역까지 날아서 이동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렇게 도착한 지역에는 다양한 서브 퀘스트와 보물 상자를 찾게 구성됐다.

던전이나 퀘스트를 진행하면서 만나는 퍼즐 요소도 신선하다. 퍼즐 전용키를 누른 뒤, 물체를 조작해 길을 개척하는 방식이다. 난이도가 낮아 모험을 방해할 정도는 아니다. 정식 출시 이후에는 이를 활용한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액션 시스템은 이미 완성 단계에 도달한 느낌이다. 하나의 캐릭터로 강적을 상대하는 보스 전투는 싱글 플레이 게임처럼 즐길 수 있다. 전투 중에 미리 구성해 놓은 파티를 실시간으로 바꿔가는 게 핵심 포인트다. 적의 공격을 피해 외곽으로 이동한 뒤, 원거리 캐릭터 스킬을 퍼부어야 클리어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지스타 체험 버전에 있는 이벤트 모드는 이 시스템을 쓰지 않으면 기록 달성이 어려울 수 있다.

지스타 체험 버전으로 즐겨본 ‘칠대죄: 오리진’은 전작 못지않은 글로벌 성과를 기대케 했다. 원작 애니메이션에 포함된 소소한 농담과 짜임새 있는 스토리를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수준 높은 그래픽 표현과 탐험 요소가 자유도 높은 오픈월드에 품격을 높였다. 아직 보여주지 않은 RPG의 육성 요소와 자유로운 스킬 빌드가 더해진다면 넷마블을 대표하는 타이틀이 될 잠재력을 품고 있다고 평가하고 싶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