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리뷰 e뉴스
[현장] 스마일게이트 ‘로스트아크 모바일’, 짜릿한 손맛이 일품

스마일게이트RPG는 16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 지스타 2023에서 ‘로스트아크 모바일’을 최초 공개했다. 온라인게임 ‘로스트아크’ IP(지식재산권)의 모바일 버전이다.

‘로스트아크’는 국내와 글로벌 시장에서 높은 액션성을 인정받은 게임이다. 이에 모바일 버전 개발에 대한 관심이 쏠렸다. 지스타 첫날 현장에는 모바일 버전을 먼저 즐겨보려는 유저가 몰려들어 인기를 실감케 했다.

현장에는 가상현실(VR)과 모바일 버전 두 개를 즐길 수 있다. 먼저, VR 버전은 핵심 콘텐츠 영광의 벽, 왕의 유적 등 초반 버전 콘텐츠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다. 입체적인 캐릭터의 모습과 광활한 전장이 몰입도 높게 구현됐다. 눈앞에서 살아 움직이는 실리안의 모습은 팬이라면 가슴이 뛰게 될 것이다. 개인적으로 영광의 벽에서 뛰어내려 사슬을 타고 내려가는 순간과 보스 자간과 발탄의 공격을 아슬아슬하게 피하는 연출을 꼭 즐겨보길 추천한다.

VR 버전은 버튼액션(QTE) 방식으로 진행된다. 적의 공격을 피해 아날로그 스틱과 버튼을 조작하는 방식이다. 실시간 조작은 가능하지만, 지극히 제한적인 부분에만 적용됐다. 전투 시스템도 마찬가지다. 긴 시간 즐기기 어려운 VR 게임이라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선택으로 풀이된다. 물론, 정식 버전이 어떤 형태로 구현될지는 아직은 예측하기 어렵다.

모바일 플랫폼 버전은 기초 시스템만 보면 완성이 멀지 않아 보인다. 전투와 이동, 가이드 등이 완성도 높게 구현됐다. 발열, 최적화 등 전반적인 완성도가 높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콘텐츠로 보면 인기 던전과 시네마틱 영상 연출 등 많은 부분을 지스타 현장에서 미리 만날 수 있다. 

플레이 방식은 자동과 수동 전투가 섞여 있다. 비중을 따지면 수동 조작이 80% 가까이 되는 느낌이다. 자동 조작은 이동과 타겟팅을 보조하는 데 집중했다. 이밖에 적의 공격을 피하고, 스킬을 연계해 콤보를 만드는 조작은 모두 유저가 직접 해야 한다. 액션과 손맛이 키포인트인 원작 느낌을 살리기 위한 선택으로 느껴진 부분이다. 소소하게 느껴지는 진동도 손맛을 높이는 요소다. 논타겟 전투를 보조하기 위해 스킬 방향 수동 설정 옵션을 메인 화면에 배치한 것도 색다르다.

던전 프레이는 원작의 추억을 느낄 수 있다. 모라이 유적에서 강대한 적을 상대로 다양한 패턴을 파훼하는 과정을 고스란히 구현했기 때문이다. 적의 공격을 특정 장소로 유인하거나, 거울을 들어 보호막을 파괴하는 기믹도 충실히 구현됐다.

온라인 버전과 다른 점은 시점 구현이다. 쿼터뷰 시점은 같지만, 화면을 보여주는 거리가 상대적으로 가깝다. 하드웨어 성능이 낮은 모바일 기기에 맞춘 변화로 보인다. 캐릭터 클래스마다 다른 고유 자원은 체력 게이지 옆에 따로 배치됐다. 온라인보다 모바일에 가까운 배치로 편의성을 높이는 데 신경 쓴 듯하다.

지스타 현장에서 즐겨본 ‘로스트아크 모바일’은 기초 시스템이 완성 단계에 달한 느낌이었다. 던전, 클래스, 지역, 퀘스트 등 콘텐츠가 얼마나 완성돼 있느냐에 따라 출시일이 결정될 보인다. 확실한 점은 지스타 체험 버전으로 ‘로스트아크’다운 모습과 손맛을 보여줬다는 점이다. 하루빨리 이 게임을 즐길 수 있는 날이 오길 기대해 본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