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리뷰
[현장] 작심하고 만든 서브컬쳐 RPG, 웹젠 ‘테르비스’ 해보니

웹젠의 자회사 웹젠노바가 개발 중인 서브컬쳐 RPG ‘테르비스’가 지스타 2023에서 최초로 선을 보였다. 

‘테르비스’는 웹젠 최초의 서브컬처 자체 개발 IP다. 사실 웹젠 하면 떠오르는 IP는 ‘뮤’이고, 주로 MMORPG를 개발해왔다. 그러다 보니 서브컬쳐로의 진출은 아주 의외라는 반응이 많다.

하지만 이번에 선보인 ‘테르비스’의 체험 버전을 즐겨본 결과, 상당한 가능성을 보여주는 게임이라는 느낌이 들었다. 속된 표현으로 ‘힘숨찐’이라고 할까?

이 게임은 이세계를 관장하는 여신이자 세계인 ‘테르비스’의 붕괴를 막고 레비아탄에 맞서기 위해 전대 영웅이었던 유저를 테르비스로 소환하면서 벌어지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 내용을 전개하는 스토리 모드는 풀 보이스가 적용되어 귀가 심심하지 않았다. 성우들의 연기도 수준급이다.

서브컬쳐 게임의 필수 요건에는 여러가지가 있다. 그중 이 게임은 사랑스러운 캐릭터, 그리고 애니메이션의 조합에서 두각을 보이고 있다. 게임 자체는 3D로 구현됐지만 캐릭터 그래픽은 2D로 구현됐다. 

등장하는 캐릭터 모두 각자의 매력을 갖고 있었고, 각자 직업과 속성이 존재하는 모습이었다. 일러스트는 물론 인게임 캐릭터도 8등신 형태로 구현됐고, 퀄리티도 높은 편이다. 특히 캐릭터의 움직임과 표현에서 디테일함이 돋보인다. 전투 이펙트도 화려하고 깔끔했다. 

보통 서브컬쳐 게임은 유저가 전투에 참여하지 않는데, 이 게임은 참여한다. 그리고 주인공의 직업 선택이 가능하다. 원거리형 아처와 탱커형 가디안이다. 전투는 실시간으로 진행되며 횡스크롤 방식으로 전개된다.

전투에도 타 게임과 다른 요소가 적용됐다. 공격에는 일반 공격과 오토 스킬, 매뉴얼 스킬, 스페셜 스킬이 있는데, 이 스킬은 캐릭터가 전투 중 획득하는 마테르를 소모해 고유의 능력을 발휘한다.

매뉴얼 스킬은 공격 형태도 있지만, 상대가 강력한 공격을 할때 무효화를 시키거나 적 버프 효과를 삭제할 수도 있다. 그리고 스페셜 스킬은 적에게 강력한 데미지를 준다.

매뉴얼 스킬을 쓰면 인게임 캐릭터를 활용한 컷신이 나온다. 그리고 스페셜 스킬을 쓰면 애니메이션 비주얼로 만들어진 별도의 컷신이 나온다. 작화 퀄리티가 상당히 높다는 느낌이 들었다.

독특한 부분은 스킬 연계다. 캐릭터별로 스킬 연계를 사용하면 앞서 적용한 효과를 바꾸며 더 큰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한다. 예를 들어 현기증이 다른 스킬로 인해 마비가 되는 식이다. 스페셜 스킬도 연계가 가능해 더 큰 효과를 적용시킬 수 있다. 

연계 스킬 구별법은 색깔이다. 기본 스킬 컬러는 파란색이지만, 연계 스킬은 금색으로 표시된다. 따라서 5명의 파티 중 금색으로 바뀐 캐릭터의 스킬을 선택하면 연계가 이뤄진다.

거대 보스도 등장하는 전투도 즐길 수 있었다. 보스는 3D로 만들어졌으며, 화면을 가득 채울 만큼 크기가 컸다. 공격 스킬도 화려했고 중간중간 나누는 대화에서도 보스의 위엄이 느껴졌다. 보스전을 끝내면 체험이 종료됐다.

그런데, 인게임 전투에 보여지는 캐릭터의 액션 프레임은 타 게임 대비 상당히 낮아 보인다. 15프레임 정도로 느껴진다. 반면, 대화에 나오는 일러스트와 3D로 구현된 배경 및 거대 보스는 60프레임으로 보여졌다. 이로 인한 괴리감이 있는데, 이에 대해 웹젠 측은 예전 게임 스타일의 맛을 느낄 수 있도록 의도된 것이라고 한다. 

또한 이번 체험은 수동 전투 조작만 가능했는데, 자동 전투 기능은 준비되어 있다고 한다. 그리고 모든 스킬에 대해서도 지원이 되며, 스킬 체인에도 대응하게 될 예정이라고 한다. 따라서 스펙이 갖춰진 상태라면 편안하게 즐길 수 있게 될 예정이다. ‘테르비스’는 내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PC와 모바일 플랫폼을 지원한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