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e뉴스
웹젠 서브컬쳐 신작 '테르비스', 지스타 2023서 성공적 데뷔

웹젠이 처음으로 시도하는 자체 개발 서브컬쳐 게임 ‘테르비스’가 지스타 2023에서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렀다.

웹젠에게는 ‘뮤’라는 걸출한 게임 IP가 있지만 MMORPG 장르에 한정되어 있었다. 그리고 여러가지 시도를 했지만 눈에 띄는 성과를 올리진 못했었다. 

그러던 웹젠이 서브컬쳐 게임에 작정하고 뛰어들었다. 웹젠 최초의 서브컬처 자체 개발 IP인 '테르비스'를 만들기 시작한 것. 이를 위해 웹젠은 일본의 서브컬쳐 게임인 ‘라그나돌’과 ‘어둠의 실력자가 되고 싶어서’ 등의 게임을 국내에 출시하며 운영 역량을 다져 왔다.

그간의 회사 이미지로만 봤을 때는 ‘과연 웹젠이 서브컬쳐를 잘 할 수 있을까’라는 궁금증이 있었지만, 지스타 2023 현장에서 공개된 결과물은 업계의 예상을 뛰어넘었다. 디자인과 완성도가 높은 게임의 모습을 선보인 것이다.

자회사인 웹젠노바에서 개발 중인 ‘테르비스’는 애니메이션풍 수집형 RPG다. ‘테르비스’는 대지를 뜻하는 라틴어 테라와, 순환을 뜻하는 오르비스의 합성어다. 다른 차원의 이세계 이름이자 이세계를 관장하는 여신의 이름을 뜻하며, 지구인들의 상상력(사상력)으로 이루어진 ‘테르비스’라는 이세계의 붕괴를 막기 위해 소환된 주인공의 여정이 게임의 주된 스토리라인이다.

비주얼 부분에서는 각 캐릭터의 손짓부터 미묘한 표정까지 스파인 기술을 활용해 캐릭터별 특징을 구현했다. 또 절도 있는 애니메이션 연출과 화려한 스킬 컷신 등을 제공한다. 더불어 2D 캐릭터와 3D 배경이 혼합된 전투 화면 구성, 날씨와 시간에 따라 다르게 표현되는 배경 등으로 차별화를 뒀다. 

애니메이션은 협력 업체가 함께 했으며, 높은 퀄리티를 위해 큰 공을 들였다고 한다. 그 퀄리티의 유지가 관건이지만, 수집형 RPG로서 그 정도의 퀄리티를 유지해야 한다는 게 개발진의 생각이다. 

아울러 수집형 RPG 장르의 핵심인 캐릭터 수집의 난이도와 스트레스를 낮춰 다양한 캐릭터 운용이 가능토록 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주인공 캐릭터의 직업을 상황에 맞춰 선택 가능한 요소가 있으며, 단계적 육성을 위한 다양한 성장 콘텐츠를 운용한다는 계획이다. 그리고 캐릭터 직업, 속성 등의 상성과 스킬 연계 시스템을 통한 전략성 높은 전투를 준비 중이다.

주인공의 직업은 지스타 체험 버전에서 2개를 즐길 수 있었지만, 출시 기준으로 4개가 선보일 예정이다. 엔드 콘텐츠로는 PvP나 레이드 등을 즐길 수 있는데, 시간에 얽매이지 않도록 비동기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웹젠은 뮤’라는 스테디셀러 IP를 확보한 상황에서 서브컬처 시장에서도 신규 IP를 확보하려 노력하고 있고, 그 선두 주자가 ‘테르비스'다. 2024년 출시를 목표로 개발 완성도를 높이고 있으며, 글로벌 서비스도 예정되어 있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