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이슈
위메이드 위믹스, ‘제로민팅’ 선언하며 공급량 줄이기 나선다

위메이드의 가상자산인 ‘위믹스’가 공급량을 줄여 가치 보전에 나선다.

위믹스 재단은 9일 공식 사이트를 통해 가상자산인 ‘위믹스3.0’의 블록 민팅을 더 이상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위믹스3.0은 블록당 1개의 위믹스를 발행해 이를 ▲거래를 검증하는 밸리데이터 보상 ▲위믹스 원더 스테이킹 보상 ▲생태계의 도움이 되는 거래를 발생시키는 이용자와 디앱 빌더에 대한 보상 ▲에코펀드의 조성 ▲네트워크 유지보수 비용의 충당 등에 사용한다. 이를 블록민팅보상(Permanent Minting Reward)라 칭한다. 

문제는, 이 절차로 인해 위믹스의 공급량이 제네시스 블록의 TGE(Token Generation Event) 10억개와 비교해 매년 약 3.15%의 인플레이션이 유발된다는 점이다. 쉽게 말해 최대 공급량이 꾸준히 증가한다는 뜻이다.

위믹스 재단은 네트워크 수수료의 소각분이 블록민팅 보상을 넘어 실질적인 총공급량의 증가분이 0 이하로 내려가는 수축경제를 지향하고 있다. 그 수준에 도달하기까지 재단은 대량소각(mass burn), 분기소각(batch burn), 자동소각(auto burn) 등의 위믹스번 프로그램을 가동, 인위적으로 위믹스를 소각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재단은 좀 더 근본적이고 실질적인 위믹스 토크노믹스의 완성을 위해 블록민팅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블록민팅이 중단된다는 것은, 중단된 블록 이후에는 위믹스의 최대공급량이 고정되거나 줄어든다는 것을 의미한다.

원래 블록보상은 밸리데이터인 40원더스를 비롯해 커뮤니티와 개발자들의 동기부여를 위한 필수적 제도다. 하지만 이번 결정으로 재단은 블록민팅보상이 아닌 재단보유 위믹스로 지급할 예정이다. 현재 재단 보유물량을 고려할 때 약 20년 가량 문제없이 지급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이 결정에 따라 현재 자동소각(auto burn)을 통해서 전량 소각되고 있는 네트워크 수수료는 분기소각(batch burn)으로 전환되며, 각 분기말 결정되는 소각비율에 따라 해당 분이 소각될 예정이다. 즉 가스비를 다시 받는다는 결정을 내렸다.

향후 블록민팅 중단 내용을 반영하는 새로운 백서로 업데이트되며, 새 백서에 따라 최초 민팅 수량에 대한 사용처가 재배분된다. 그리고 위믹스3.0의 코어가 하드포크를 통해 변경되며, 배포 이후 블록민팅보상이 발행되지 않는다.

또한 해당 블록을 기준으로 위믹스의 최대공급량이 고정되며, 이는 코인마켓캡을 비롯한 각종 정보 사이트와 거래소에 공시된다. 블록 보상은 위믹스 재단이 마련한 블록보상지갑에서 지급된다. 이번 정책에 따른 위믹스3.0의 수정과 배포는 올 1분기 내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위믹스 재단의 이 발표 이후 위믹스의 가격은 10% 이상 오르며 다시 4천원대에 접근했었다. 최대 공급량이 고정되면서 가치가 하락하지 않게 됨에 따라 시장에서 호재로 받아들였기 때문이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