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규모 늘어나는 한국 게임산업, 하지만 유저 이용량은 줄었다

국내 게임 산업 규모는 증가세였다. 하지만 코로나19 대비 유저들의 게임 이용량이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콘텐츠진흥원(한콘진)은 최근 작년 한 해의 게임산업 현황을 담은 ‘2023 대한민국 게임백서’를 발간했다. 이에 따르면 2022년의 국내 게임시장 규모는 22조 2,149억 원으로 전년 대비 5.8%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이래 9년 연속 규모가 증가한 것이다. 

출처=2023 대한민국 게임백서

이중 모바일 게임 시장 규모는 13조 720억 원으로 전년 대비 7.6% 증가했고, 전체 시장의 58.9%를 차지했다. PC 게임은 5조 8,053억 원으로 전년 대비 3% 증가했고, 26.1%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콘솔 게임은 1조 1,196억 원으로 규모는 전년 대비 6.4% 증가했지만, 점유율은 5.1%로 전년과 비슷했다.

출처=2023 대한민국 게임백서

해외 시장에서 한국 게임은 여전히 돋보였다. 2022년 한국 게임 수출액은 89억 8,175만 달러(한화 약 11조 6,040억 원)로 전년 대비 3.6% 증가했다. 그리고 세계 시장 점유율은 미국의 22.8%, 중국의 22.4%, 일본의 9.6%에 이어 한국은 7.8%를 기록하며 4위를 차지했다. 이중 PC 게임의 점유율은 12.7%로 가장 높았고 모바일 게임은 11.4%로 나타났다. 반면 콘솔 게임은 1.5%에 그쳤다. 모바일 게임만 증가하고, PC와 콘솔 게임은 감소했다.

출처=2023 대한민국 게임백서

게임 수출 국가별 비중으로는 중국이 30.1%로 가장 높았지만 전년 대비 4%가 감소했고, 동남아 지역은 14.2%를 차지했지만 2.8% 감소했다. 그리고 북미와 유럽도 감소세를 나타났다. 반면 일본이 14.4%로 전년 대비 3.9% 상승했고, 대만이 12%로 전년 대비 5.6%가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

게임 수입 국가별 비중에서도 중국이 43.1%로 전년 대비 2.4%가 증가해 가장 높은 비중을 보였다. 그리고 그리고 북미가 42.2%로 전년 대비 4.7% 증가해 두 국가의 게임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일본 게임은 6.8%로 전년 대비 8%가 감소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국내에서 게임을 즐기는 유저의 이용률은 코로나19 이전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3년 전체 게임 이용률은 62.9%로 전년 대비 11.5%가 줄었다. 코로나19 당시의 65.7%보다 더 감소한 것. 분야별로는 모바일 게임이 84.6%로 여전히 압도적이었으며 PC 게임이 61%, 콘솔 게임이 24.1%이었다. 모바일 게임은 소폭 증가한 반면, PC 및 콘솔 게임은 크게 증가한 모습이다.

출처=2023 대한민국 게임백서

이 현상을 비롯한 포스트 코로나 영향과 금리 인상에 따른 경기 부진 때문에, 2023년 국내 게임산업 규모는 10.9% 감소한 약 19조 7,900억 원을 기록할 것으로 한콘진은 전망하고 있다.

실제로 운영돼 매출이 발생한 게임 제작 및 배급 업체는 2022년 1,287개로 전년 대비 증가했다. 하지만 PC방 개수는 2022년 8,485개로 전년 대비 780개가 감소하며 2019년 이후로 계속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게임사들의 매출 비중으로는 모바일 게임이 60.3%로 가장 높았고, 다음이 PC 게임으로 24.4%를 차지했다. 그리고 모바일 게임의 마켓별 비율로는 구글 플레이가 67.8%, 애플 앱스토어가 24%를 차지했으며, 원스토어는 6.1%에 그쳤다. 

업체들의 확률형 아이템 매출 비중은 PC 게임이 76.2%, 모바일 게임이 75%로 나타나 여전히 확률형 아이템의 수익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조만간 관련 법안이 시행될 경우 매출에 큰 영향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국내 e스포츠 산업 규모는 2022년 1,514억 원으로 추산되어 전년 대비 44.5%가 늘었다. 게임단 예산은 963억 원으로 전년 대비 58.8%가 증가했고, 상금 규모는 216억 원으로 13.4%, 스트리밍 매출은 335억 원으로 33.5%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출처=2023 대한민국 게임백서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