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Winner도 부산 간다! ‘블소 월드챔피언십’ 태그매치 3위로 플레이오프 진출

Winner(위너)가 태그매치 3위를 확정지어 부산행 티켓을 확보했다.

Winner는 13일 서울 마포구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엔씨소프트 주최 ‘신한은행 블레이드앤소울 2016 월드챔피언십(이하 블소 월드챔피언십)’ 태그매치 3위 결정전 토너먼트 경기에서 대만 대표 Lucky와 중국대표 Advertisement-Let(이하 AL)을 각각 2대0, 2대1로 꺾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2경기에 출전한 Winner(한국)는 Lucky(대만)을 세트 스코어 2대0으로 압도했다. 승패는 교체와 난입을 사용하는 전략에서 갈렸다. Winner는 교체와 난입 카드를 적재적소에 사용해 기회를 만들어냈고, 상대 Lucky는 주도권을 위해 아낌없이 투자했지만 성과를 내지 못해 명암이 갈렸다.

Winner는 3위 결정전에서 만난 1경기 승자 AL을 상대로 숨 막히는 혈투를 펼쳐 승리했다. 승패가 한 순간에 갈린 경기는 없었다. 개인기량과 전략 등 승패에 영향을 주는 여러 요소들을 주고받은 박빙의 승부 끝에 승리했다.

팽팽하게 진행된 1세트는 Winenr가 판정승 했다. Winner는 기권사 김신겸을 중심으로 기공사 윤정호와 린검사 권혁우가 뒤를 받쳐주는 전략으로 AL을 상대했다.

상대도 만만치는 않았다. Winner는 경기 종료 3분여를 남기고 승부를 마무리하기 위한 강공에 나섰지만, 오히려 윤정호와 권혁우가 쓰러져 위기를 맞았으나, 판정에서 크게 앞서 세트 스코어를 선취했다.

2세트는 상대 AL에게 내줬다. 패인은 권혁우의 탈진이었다. 권혁우는 교체로 출전한 타이밍에서 상대 소환사 보한 짱의 소환물에 ‘누르기’에 당해 탈진해서 전선을 이탈했다. 이어 김신겸과 윤정호가 교대로 출전해 분전했으나 판정패 했다.

3경기는 Winner가 일찌감찌 승기를 잡았다. 경기종료 4분여를 앞둔 상태에서 상대 AL의 난입이 없다는 점을 파고든 윤정호는 ‘흡공’과 난입을 사용한 강력한 한방으로 상대를 탈진시켰다. 이어 권혁우가 전 세트 실수를 만회하는 마무리로 힘든 승부의 막을 내렸다.

한편 이날 승리한 Winner는 태그매치 플레이오프에서 조 1위 결정전에서 GC-Busan에 패한 SDJB와 결승전의 남은 한자리를 놓고 일전을 펼친다. 엔씨소프트가 주최하는 ‘블소 월드챔피언십’ 태그매치 결선은 오는 19일 부산 영화의 전당 특설무대에서 열린다.

서삼광 기자  seosk.beta@gmail.com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