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조이시티 출사표, IP 기반 신작 3종 연내 출시2018년 하반기 순차 론칭… “글로벌-한국 유저의 선택 받겠다”

조이시티가 모바일게임 3종으로 날개를 편다.

조이시티는 25일 분당구 사옥에서 ‘2018 조이시티 신작 라인업 간담회’를 열고 올해 핵심 라인업 ‘창세기전: 안타라스의 전쟁(이하 안타라스의 전쟁)’, ‘건쉽배틀 토탈워페어(이하 토탈워페어)’, ‘ 프로젝트 블레스 모바일(이하 블레스 모바일)’ 3종을 공개했다.

세 게임의 공통점은 대형 IP다. ‘창세기전’은 대한민국 게임 역사에 획을 그은 패키지 게임으로 친숙하다. ‘블레스 온라인’은 네오위즈가 서비스 중인 온라인게임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서비스 중이다. ‘건쉽배틀’은 조이시티가 자랑하는 글로벌 IP로 전투헬기를 조정하는 독특한 콘셉트를 사용해 글로벌 유저의 선택을 받았다.

세 작품은 현재 개발 막바지 작업이 진행 중이다. ‘블레스 모바일’은 오는 하반기, ‘토탈워페어’는 3분기 출시가 목표다.

조이시티 조성원 대표는 “조이시티는 혁신이 전제되는 게임기업으로서 연구개발을 통해 꾸준히 강화해왔다”라며 “이날 공개한 신작 3종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 김태곤 CTO와 ‘창세기전’의 만남

‘안타라스의 전쟁’은 스타 개발자 김태곤 CTO(엔드림)가 개발을 진두지휘했다. 장르는 전쟁 시뮬레이션으로 김 CTO의 노하우가 녹아있다.

 

이 게임은 ‘창세기전’ IP의 세계관을 살린 등장인물과 이야기를 바탕으로 영지와 영웅을 육성하고, 아이템을 수집-제작-강화하며 길드 단위의 대규모 전쟁을 즐길 수 있다. 또, 시뮬레이션 장르지만 원작 IP의 느낌을 전달하기 위한 장치로 스토리모드도 개발됐다.

김 CTO는 “‘창세기전’ IP와의 만남은 운명적인 것 같다. 좋은 IP에 우리의 색깔을 녹이고 싶었다”라며 “원작을 사랑하는 유저를 위한 콘텐츠에 재미를 더하고 싶었다”며 개발 취지를 설명했다.

 

◆ 건쉽배틀, 전쟁 시뮬레이션으로 재탄생

조이시티의 대표적 ‘건쉽배틀’은 비행 시뮬레이션에서 전쟁 시뮬레이션으로 발전해 글로벌 시장 출시를 앞두고 있다.

누적 다운로드 수 1억건을 돌파한 ‘건쉽배틀’ IP를 사용한 ‘토탈워페어’는 현대전을 배경으로 사실적인 그래픽과 거대한 전쟁을 느낄 수 있도록 개발됐다.

현대전의 중심인 해군과 공군을 중심으로 박진감 넘치는 전투를 즐기는 것이 주요 콘텐츠다. 전투는 전략패턴에 따라 승패가 갈린다. 또, 사실적인 묘사로 밀리터리 장르를 좋아하는 유저의 취향을 정조준했다.

조이시티 계동균 PD는 “규모가 큰 현대전을 사실적으로 구현해 육군, 해군, 공군을 지휘하는 사령관이 된 기분을 받을 수 있게 개발 중”이라며 “물량으로 승패가 나는 단순한 전투가 아닌, 전략이 중요한 전투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 블레스, 모바일 시장에 등장 임박

온라인게임 ‘블레스 온라인’ IP를 쓴 모바일게임도 올해 라인업에 포함됐다. 장르는 원작과 같은 MMORPG다. 개발은 조이시티 자회사 씽크펀이 전담했다.

설명에 따르면 ‘블레스모바일’은 원작 세계관을 기반으로 독자적인 세계관과 스토리를 탑재했다. 많은 조작이 필요한 원작과 다른 전투 스타일과 콘텐츠 시스템을 구현하는 중이다. 특히, 언리얼엔진4(UE4)를 이용한 최고의 그래픽 퀄리티를 선보일 것일 예정이다.

씽크펀 오용환 대표는 “최고의 그래픽으로 즐기는 MMORPG를 목표로 개발 중이다”라며 “원작과 다른 색다른 재미를 선물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인사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