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리니지W
‘리니지W’ 출시 카운트다운, 엔씨 표 배틀 커뮤니티 글로벌 시발점 될까

‘리니지W’ 출시일이 2주 앞으로 다가왔다. 엔씨소프트는 오는 11월 4일 글로벌 원빌드로 새로운 아덴 월드의 문을 열 계획이다. 세계 각국의 유저가 하나의 서버에서 만나 함께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첫 ‘리니지’ 시리즈다.

구체적으로는 인접한 지역과 시간대별로 나뉘어 운영된다. 보스 처치와 전투 등 대규모 전투 콘텐츠(RvR)에 형평성을 맞추기 위한 조치다.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지역에서 먼저 서비스가 시작된다. 지역 별로는 한국, 대만, 일본, 러시아, 동남아, 중동 등 13개 지역이 타깃이다. 이후 서구권과 남미 지역으로 서비스를 확장한다는 게 엔씨소프트의 청사진이다.

출처='리니지W' 유튜브 캡처

글로벌 시장 개척의 키워드는 배틀 커뮤니티다. 첫 글로벌 쇼케이스에서 김택진 대표는 “‘리니지W’는 세상 사회의 축소판이 될 것이다. 전 세계의 다른 문화의 유저가 함께 호흡하는 놀이터를 만드는 것이 비전”이라며 “핵심 역량인 배틀 커뮤니티를 세계로 확장해 진정한 전투 감성을 더 크게 만들어내려 한다”고 말했었다.

배틀 커뮤니티는 엔씨소프트가 추구하는 유저 경험(UX)이자 콘텐츠의 한 형태다. 전투에서 발생하는 유저 간의 소통과 상호작용을 통칭한다. 과거 ‘리니지2’ 서비스 단계에서 발생했던 바츠 해방전쟁도 배틀 커뮤니티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예다. 혈맹도 이를 보여주는 콘텐츠의 한 형태다.

출처='리니지W' 유튜브 캡처

이를 ‘리니지W’에서 배틀 커뮤니티를 강조한 것도 국가대항전 형태의 대립구조를 게임 내에서 만들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먼저 공개된 화면에는 유저의 소속 지역을 보여주는 인터페이스가 강조됐다. 서비스 지역을 비슷한 시간대로 나눈 것 역시 이런 배틀 커뮤니티 활성화를 위한 준비라 할 수 있다. 게임의 언어까지 실시간으로 번역하는 AI 번역 기능도 이를 위한 밑 준비다.

배틀 커뮤니티는 많은 유저가 참여할수록 재미가 더해진다. 유저 풀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뜻이다. 이런 양적인 면모는 만족할 만한 성과를 낸 것으로 보인다. 엔씨소프트가 밝힌 글로벌 사전 예약자 수가 1,300만명(18일 발표 기준)을 넘어섰기 때문이다. 이를 최대치로 놓고 ‘리니지2M’과 ‘블레이드 & 소울2’의 사전참가자 기록이 각각 738만명, 746만명을 제외하면, 최소 550만명 이상의 글로벌 유저가 사전 예약에 참가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출처='리니지W' 유튜브 캡처

엔씨소프트는 사전 참가자의 지역 분포 등 구체적인 자료는 밝히지 않았다. 단, 아시아 지역을 대상으로 진행된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대만-홍콩-마카오 등 중화권 지역의 관심이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 IP(지식재산권)이 뿌리내린 글로벌 서비스 지역으로 손꼽히기 때문이다. 또, 일본에서 열린 도쿄 게임쇼(TGS)에 17년 만에 자체 부스와 행사를 운영한 것도 영향을 줬을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배틀 커뮤니티의 초석이 될 ‘리니지W’가 다양한 게임을 즐겨 온 글로벌 유저에게 어떤 평가를 받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