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도깨비’ 등 펄어비스 신작 개발에 쓰이는 엔진, 어떤 기능 구현됐나?

펄어비스는 지난 게임스컴에서 신작 ‘도깨비’를 공개하며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한국에서도 한국적인 요소를 게임에 적절하게 가미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도깨비’를 비롯한 펄어비스의 신작은 펄어비스가 자체 개발한 차세대 엔진으로 개발되고 있다. 그렇다면 이 엔진은 구체적으로 어떤 기능을 가지고 있을까? 이에 대해 펄어비스 고광현 리드 엔진 프로그래머가 입을 열었다.

고광현 프로그래머는 19일 지스타 2021 부대행사인 국제 게임 컨퍼러스에서 ‘차세대 엔진 개발 포스트모템’이라는 제목으로 강연을 진행했다. 펄어비스가 새로운 엔진을 개발하게 된 이유는 여러 가지다. 게임에 요구되는 품질은 높아졌기에, 더 빠르고 성능이 좋은 엔진이 필요하게 됐다. 최근 큰 흐름으로 자리잡은 크로스 플랫폼 기능도 필요하다.

고광현 프로그래머는 차세대 엔진의 다양한 기능을 소개했다. 캐릭터와 사물의 크기와 위치에 따라서 빛의 위치와 그림자의 위치가 변경되는 기능이 있다. 이 기능을 통해 태양, 달, 구름, 안개 등 다양한 표현이 가능하다.

날씨 표현 기능도 있다. 바닥에 눈이 쌓여있으면 캐릭터가 걸어갈 때 눈자국을 자동으로 만들어준다. 그리고 눈자국을 어느 정도 크기로 만들지도 개발자가 정할 수 있다. 진흙이나 낙엽이 쌓여있는 지형에서도 비슷한 원리로 가동된다. 바람도 얼마나 센 바람인지를 정할 수 있다. 바람 세기에 따라서 캐릭터의 머리가 흔들리는 정도, 나무가 흔들리는 정도, 나뭇잎이 날아가는 정도가 모두 자동으로 조절된다.

물리 효과 기능도 있다. 총, 자동차, 비행기, 말 등 시대적인 배경에 따라 달라지는 다양한 요소에 대응할 수 있다. 여기에 물리적인 충돌로 인한 부분 파괴 등 다양한 액션에 대응하기 위한 기능도 있다. 이외에도 수백만 개의 오브젝트를 실시간으로 랜더링하고 배치하는 매시브 리플레이스 시스템, 더 세밀한 그림자 처리를 지원하는 디스플레이스먼트 같은 기능도 있다.

그리고 이 차세대 엔진은 최적화를 통해 계속해서 발전하고 있다. 각 프로젝트 팀별로 요청을 받아서 엔진을 개선한다. 앞으로 펄어비스가 플랫폼을 확장하는 데에 있어서도 이 차세대 엔진이 큰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전망된다.

마지막으로 고광현 프로그래머는 “펄어비스는 언제나 도전을 원하는 프로그램를 기다리고 있으며, 개발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린다”라고 말하며 강연을 마무리했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