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이슈
오픈AI, 새로운 영상 생성 AI '소라(Sora)' 공개

Chat GPT로 인공지능 신기술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미국의 오픈AI(OpenAI)가 새로운 AI모델 '소라(Sora)'를 공개했다.

16일 오픈AI의 홈페이지 기술서를 통해 공개한 '소라'는 영상 생성 AI다. 세부적인 환경과 요소 등 원하는 영상에 대한 텍스트를 입력하기만 하면 '소라'에서 1분가량의 고품질 AI 생성해 내는 Text to Video AI다. 

'소라'는 실제 사람들이 생활하는 세계를 이해하고, 시뮬레이션하는 방식으로 복잡한 영상들을 만들어 낸다. 그동안 Text to Video 영상 생성 프로그램은 다수 존재했지만, 소라의 특징은 더 사실적으로 고품질 영상을 출력한다는 것이 차별점이다.

단순히 텍스트 명령어들을 해석하고, 영상을 출력하는 것 외에 '소라'는 다양한 기능들을 부가적으로 가지고 있다. 특정 영상을 해석해 추가적으로 앞과 뒤에 연결해 내는 방식이나, 단순 이미지를 영상으로 출력하는 형태 등이다.

특히 오픈AI는 게임 '마인크래프트'를 예로 들어 명령어에 해당 문구를 넣고 실행하면 게임 플레이 영상과 동일한 '소라'의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데모 영상들을 통해 '소라'에서 만들어 낼 수 있는 영상들을 다수 소개했다.

하지만 아직 '소라'는 완성 단계의 영상 생성 AI는 아니다. 런닝 머신을 거꾸로 달리는 사람이나 갑자기 후진하는 자동차, 쿠키를 베어 물었음에도 그대로인 쿠키 모양 등 아직은 원인에 대한 결과 값이 충분히 구현되지 못하는 상태다.

<사진> '소라'를 통해 생성해낸 영상들 (출처-오픈AI 홈페이지)
<사진> '소라'를 통해 생성해낸 영상들 (출처-오픈AI 홈페이지)
<사진> '소라'를 통해 생성해낸 영상들 (출처-오픈AI 홈페이지)

아쉽게도 '소라'의 일반인 사용은 막혀있다. '소라'를 이용한 다양한 악의적인 행위 및 의도치 않은 곳에 사용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다. 현재는 일부 개발팀과 비주얼 아티스트, 영화 제작자 등 '소라'를 발전시키기 위해 협력을 이어가고 있는 일부 인원들에게만 열려있다.

오픈AI는 추후 해당 비디오가 '소라'를 통해 생성되었는지 여부를 감지할 수 있는 기능을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기술의 공개 단계가 다가올 경우 '소라'를 통해 영상 생성시 기본적으로 출처와 메타데이터를 포함하도록 강제할 것임을 알렸다.

김지만 기자  kd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