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디아블로 이모탈’, 네덜란드와 벨기에는 출시 제외

‘디아블로 이모탈’이 네덜란드와 벨기에에서는 출시되지 않는다고 네덜란드 매체 ‘Tweakers’가 보도했다. 두 국가가 다른 유럽 국가에 비해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규제를 강력하게 시행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이하 블리자드)의 모바일 게임 ‘디아블로 이모탈’이 한국 시각으로 6월 3일 출시를 앞두고 있다. ‘디아블로 이모탈’은 ‘디아블로’를 소재로 개발된 모바일 게임으로, 블리자드와 중국 게임 업체 넷이즈가 공동 개발한다. 중국을 제외한 국가에서는 블리자드가 퍼블리싱하고, 중국에서는 넷이즈가 퍼블리싱한다.

‘디아블로 이모탈’은 지난 4월 말, 전 세계 출시일을 공개했었다. 모바일 버전을 기본으로, 별도의 PC 버전도 함께 공개된다. 출시일이 공개된 이후부터는 각 국가에서 사전 예약을 비롯한 마케팅도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그런데 네덜란드와 벨기에에서는 갑자기 사전 예약이 중단됐다. 사전 예약이 중단된 것에 대한 특별한 공지사항이 나온 것도 아니었다.

그런데 네덜란드와 벨기에에서는 사전 예약만 중단된 것이 아니라, 아예 출시도 되지 않을 예정이다. 네덜란드 매체 ‘Tweakers’의 보도에 따르면, ‘디아블로 이모탈’은 네덜란드와 벨기에에는 출시되지 않는다. 이는 액티비전 블리자드에서 벨기에, 네덜란드, 룩셈부르크를 담당하는 직원을 통해 확인한 사실이라고 한다.

유럽의 다양한 국가 중에서 벨기에와 네덜란드에서만 출시가 제외되는 이유는, 두 국가의 확률형 아이템 규제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벨기에와 네덜란드에서는 최근 몇 년간 ‘확률형 아이템이 도박이냐’라는 주제를 두고 많은 논의가 벌어졌다. 그 결과로 벨기에는 확률형 아이템을 도박으로 간주해서 규제하기 시작했고, 네덜란드는 확률형 아이템을 현금으로 전환할 수 있는 경우에는 도박법을 위반하는 것으로 정리됐다. 그러자 벨기에에서는 몇몇 유명 게임이 확률형 아이템을 유료로 판매하는 기능을 삭제했다. 이 중에서는 블리자드가 출시한 게임도 있다.

네덜란드에서는 EA가 확률형 아이템과 관련해서 규제 기관을 상대로 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이 소송의 최근 판결은 지난 3월에 나왔다. ‘FIFA 22에서 판매되는 확률형 아이템은 도박이 아니다”라는 결론이었고, EA에게 부과됐던 제재도 취소됐다. 따라서, 블리자드 입장에서는 벨기에는 포기하더라도 네덜란드에는 출시하는 것을 고민할 만했다. 하지만 네덜란드에서 이 논란이 완전히 종결된 것은 아니기에, 블리자드도 위험을 피하는 것으로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만약 ‘디아블로 이모탈’이 벨기에와 네덜란드에서 결국 출시되지 않는다면, 두 국가에서 확률형 아이템 규제에 대한 논란이 다시 한 번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디아블로 이모탈’이라는 게임에 대한 평가와는 다른, 완전히 별개의 문제다.

한편, ‘디아블로’ 관련해서는 한국에서도 비슷한 일이 일어난 적이 있었다. 한국에서 ‘디아블로3’가 출시됐을 때, 다른 국가에 있던 현금 경매장은 제외되고 출시됐다. 아이템 현금 거래를 게임 내에서 가능하게 만든 구조 때문이었다. 이 사례로 미루어 볼 때, 블리자드는 네덜란드와 벨기에에서도 ‘디아블로 이모탈’을 출시하기 위한 노력을 진행했던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막판에 ‘이런 규제 환경에서는 힘들다’라는 결정을 내린 것으로 추정된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