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이슈
구글, 앱마켓에 NFT 게임 등 블록체인 콘텐츠 조건부 허용 결정

구글이 플레이스토어에서 블록체인 콘텐츠를 정식으로 허용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신 일부 제한 사항이 존재한다.

구글은 최근 안드로이드 개발자 블로그를 통해 구글 플레이스토어의 앱과 게임 내에서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콘텐츠를 거래하는 새로운 방법을 열기 위해 정책을 업데이트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플레이스토어에서 블록체인 관련 앱들이 있었지만 정책상 허용도 제재도 없었다. 하지만 이번에 허용 정책을 발표한 것이다.

이번에 바뀐 정책에 따르면 블록체인 관련 앱은 토큰화된 디지털 자산에 대해 사용자에게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 예를 들어 앱이나 게임이 판매되거나 사용자가 토큰화된 디지털 자산을 얻을 수 있도록 하는 경우, 개발자는 이를 명확하게 선언해야 한다.

다만 몇 가지 제한 사항이 있다. 가상자산을 채굴하는 앱은 원격 관리 앱 외에는 서비스가 불가능하며 게임 또는 거래 활동에서 잠재적인 수익을 홍보하거나 미화할 수 없다. 그리고 해당 지역에서 블록체인 관련 게임과 앱을 허용해야 서비스가 가능하며, 가상자산의 거래는 해당 지역에서 인증을 받은 앱을 통해 이뤄져야 한다.

또 실제 금전적 가치를 알 수 없는 자산을 획득하기 위해 돈을 받는 행위를 하면 안 된다. 개발자는 구매 시점에 NFT 사용자가 받는 가치가 명확하지 않은 구매를 제공해서는 안 된다는 뜻이다. 여기에는 뽑기 형식의 전리품 상자처럼 무작위 블록체인 기반 항목을 받을 수 있는 메커니즘도 포함된다.

여기에 더해 구글에서 실제 현금 거래가 가능한 도박 혹은 게임에서 NFT나 가상자산을 활용할 경우, 기존에 마련됐던 별도의 현금 및 도박 관련 조건을 만족해야 한다. 이를 만족치 못하면 가상자산을 활용할 수 없다. 이번 정책은 오는 12월 7일부터 시행된다.

그간 구글은 블록체인, 특히 가상자산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고수해왔다. 그러나 조금씩 입장을 바꾸는 액션을 취해왔다. 작년에는 페이팔에서 암호화폐 결제 서비스를 담당하던 임원을 영입했고, 사내에 블록체인 기술을 전담하는 부서 신설도 추진한 바 있다. 그리고 이번 결정으로 인해 구글은 블록체인에 대해 적극적으로 받아들이는 포지셔닝을 구축하게 됐다.

이번 구글의 허용으로 인해 애플을 포함한 양대 앱마켓에서 블록체인 콘텐츠 서비스가 가능해지게 됐다. 애플은 이미 작년에 NFT의 거래 일체에 대한 내용을 허용한 바 있다. 다만 관련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반드시 인앱결제를 활용해야 하며, 별도의 수수료를 지불해야 한다. 구글 역시 동일한 방법을 사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