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비즈니스 엔씨 지스타 2023
엔씨소프트, 지스타 찍고 장르와 플랫폼 '체질개선' 개시

엔씨소프트가 장르와 플랫폼, 개발 프로세스 등 전반적인 체질 개선을 추진한다. MMORPG 중심으로 꾸몄던 사업에 변화를 시도하는 것이 골자다. 키워드는 글로벌, 플랫폼, 장르다. 다양한 시도를 통해 가능성을 확장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이런 키워드는 하반기부터 출시할 신작 프로젝트에 녹아들었다. 변화의 시작은 일찌감치 참여를 확정한 지스타 2023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엔씨소프트는 MMORPG에 강점을 가진 회사다. ‘리니지M’ 출시를 기점으로 온라인과 모바일 플랫폼 시장에 영향력을 키웠다. 또한, 신작 MMORPG에 기술 중심의 특징을 더해 차별화를 꾀했다. PC와 모바일을 연결하는 멀티 플랫폼 서비스 퍼플, 오픈월드 로딩과 충돌 판정을 구현한 ‘리니지2M’, 액션과 조작의 재미를 살린 ‘블레이드&소울2’가 대표적이다.

글로벌 원빌드로 실시간 공성전을 구현한 '리니지W'

최신작인 ‘리니지W’는 동남아사이 12개 지역을 묶은 원빌드 서비스를 채택했다. 국가 단위의 경쟁 구도를 만들어 게임의 재미를 높이는 시도다. 물리적 거리 차이로 발생하는 지연시간(핑)을 줄이는 네트워크 기술과 서로 다른 언어를 실시간으로 바꿔주는 인공지능(AI) 기반 기능을 도입했다. 이런 기술적 조치 덕에 MMORPG를 선호하는 한국과 대만 지역은 물론, 일본 유저들의 높은 호응을 이끌어냈다. 

약점도 드러났다. 다양한 MMORPG가 출시되면서 영향력이 감소된 것이다. 대표작 ‘리니지M’이 건재한 흥행을 이어가고 있지만, ‘리니지2M’와 ‘리니지W’등의 하향 안정화가 발생했다. 엔씨소프트 홍원준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지난 2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 콜에서 “시중에 나온 리니지 라이크 게임이 매출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라며 “새로운 장르 게임을 선보이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라고 말했다.

'퍼즈업: 아미토이', '쓰론 앤 리버티'의 아미토이(소환수)가 등장하는 퍼즐 게임이다

엔씨소프트의 하반기 신작은 다양한 장르로 채워졌다. 캐주얼 퍼즐게임 ‘퍼즈업’, 난투형 대전액션 ‘배틀 크러쉬’가 대표적이다. 오는 2024년에는 실시간 전략게임(MMORTS) ‘프로젝트 G’와 ‘프로젝트M’ 등이 물망에 올랐다. 추가로 슈팅과 MMORPG의 재미를 결합한 ‘LLL’ 역시 글로벌 유저의 기대감을 끌어올리며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른 상태다. 이 신작들은 PC와 모바일 플랫폼을 넘어 콘솔(플레이스테이션, 엑스박스, 닌텐도 스위치 등) 버전이 출시된다.

고품질 그래픽으로 서울을 포함한 실제 도시를 구현한 'LLL'

먼저, ‘퍼즈업’은 3매칭 퍼즐의 이동 방식의 변화를 적용했고, ‘배틀 크러쉬’는 전투 맵이 실시간으로 변화는 변수를 채택했다. ‘프로젝트 M’은 영화와 같은 몰입감을 표현하기 위해 그래픽과 연출에 개발 시간을 쏟고 있다. ‘LLL’은 근미래의 서울을 배경으로 삼은 공상과학(SF) 설정으로 기대작 국내외에서 기대작 반열에 올랐다.

'쓰론 앤 리버티(TL)'은 기본 전투 시스템부터 콘텐츠까지 다양한 변화가 적용될 예정이다

아마존게임즈와 함께 글로벌 서비스에 나서는 ‘쓰론 앤 리버티(이하 TL)’도 핵심 콘텐츠에 대한 개선이 한창이다. 홍 CFO는 2분기 컨퍼런스 콜에서 유저 피드백을 반영한 전면적인 개선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이동 중에 공격이 가능한 전투 시스템과 레벨 성장 속도를 상향하는 등 전반적인 완성도를 끌어올리는 변화가 도입된다. 

엔씨소프트의 변화는 올해 지스타에서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엔씨소프트는 지난 4월, 지스타 2023 슈퍼얼리버드 접수 기간에 일반 전시관(BTC) 부스를 확보했다. 8년 만에 공식 출전이며, 다양한 장르와 신작을 선보이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 아직 구체적인 전시계획은 공개되지 않았다. 

국내 시장에서는 생소한 인터랙티브 무비 게임으로 개발 중인 '프로젝트M'

또한, 지스타 전시 이후에는 빠른 템포로 장르 다변화를 추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실적발표에서 홍 CFO는 “게임이란 엔터테인먼트 사업에서 속도감 있게 신작을 출시하지 못한다면 경쟁력이 흔들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 엔씨소프트는 자원과 분배, 경험치, 실행 세 가지 측면에서 부족함을 느끼고 있는 상황이다”라며 “이를 개선하기 위해 전사적인 프로세스와 구조적인 점검을 진행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동안 MMORPG에 집중해온 엔씨소프트는 신작 라인업과 컨퍼런스 콜로 변화의 시작을 알렸다. 다양한 장르로 콘솔 유저까지 품을 신작이 글로벌 시장에서 어떤 성과를 낼지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된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