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현장] 차세대 ‘배그’ 노리는 ‘다크앤다커 모바일’, 크래프톤 부스 인산인해

크래프톤의 신작 ‘다크앤다커 모바일’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17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 2023 일반 전시관(BTC) 크래프톤 부스에 관람객의 발걸음이 이어진 것.

‘다크앤다커 모바일’은 크래프톤 자회사 블루홀스튜디오 개발 중인 익스트랙션 역할수행게임이다. 배틀로얄 장르의 키워드인 생존, 던전크롤러의 탐험을 합친 독특한 게임성이 특징이다. 크래프톤이 자랑하는 ‘배틀그라운드’와 닮은 부분이 많아 시장에서는 차세대 글로벌 히트작이 될 것으로 조심스럽게 예측하는 상황이다.

이런 화제성 때문일까. BTC 전시관에 마련된 체험존은 폐막을 한 시간 앞둔 시간대에도 많은 인파가 몰렸다. 부스 관계자에  따르면 최대 2시간이 넘는 대기열이 형성됐다고 한다. 총 70석의 체험대가 마련됐지만 몰려든 인파를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이었던 듯하다. 

체험을 마친 유저들은 완성도 높은 게임성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모바일 플랫폼으로 원작의 특징을 잘 보여준다는 평이다. 액션성을 끌어올려 조작의 재미를 더한 점도 호평을 받았다. 또한, 현장에서는 구글클라우드 잭 부서 게임 산업 솔루션 디렉터가 게임을 즐기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크래프톤은 게임을 체험한 유저에게 다양한 굿즈를 선물하는 것으로 보답했다. 고블린 동굴 탈출, 체험, 황금티켓 등 세 가지 미션을 달성한 유저에게는 게임 속 마법사 모자, 망토 담요, 스트링 백팩을 증정했다. 실제로 지스타 현장에는 관련 미션을 완료한 고수들의 모습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