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이슈
[VCT] 아쉬운 준우승 젠지, '발로란트' 마스터스 결승서 패배

'발로란트' 마스터스 결승에 오른 한국팀 젠지가 아쉽게 센티널즈 문턱을 넘지 못하며, 준우승에 그쳤다. 결승전은 5세트까지 이어지는 난타전이 펼쳐졌고, 3:2로 센티널즈가 젠지를 제압했다.

한국시간으로 25일 새벽, 스페인 마드리드서 라이엇 게임즈가 개최한 2024 '발로란트' 챔피언스 투어(VCT) 마스터스 결승전이 진행됐다. 퍼시픽 우승으로 마스터스 참가 자격을 얻은 한국팀 젠지는, 마스터스 기간 동안 엄청난 전투 능력을 발휘하며 결승전에 올라섰다.

<사진> 아쉽게 '발로란트' 마스터스 준우승에 머문 젠지 발로란트팀 (제공-라이엇 게임즈)

'발로란트' 마스터스는 4권역으로 나뉜 '발로란트' 각 지역의 상위권 팀들이 한자리에 모여 자웅을 겨루는 글로벌 대회다. 퍼시픽, 아메리카스, 중국, EMEA 지역에서 첫 시즌 우승과 준우승을 차지한 팀들이 참여했고, 젠지는 퍼시픽 대표 중 하나로 마스터스 대회에 돌입했다.

젠지의 마스터스 마드리드 과정은 압도적이고 순탄했다. 스위스 스테이지에서 만난 라우드와 EDG를 상대로 승리를 가져가면서 2승으로 플레이오프 진출을 만들었고, 이어진 페이퍼렉스와의 재대결에서 승리했다. 결승 진출을 앞둔 센티널즈와의 승자전에서도 젠지는 기세를 이어 2:1 승리로 가장 먼저 결승에 올랐다.

마스터스 마드리드 결승전은 플레이오프 승자전이었던 센티널즈와의 재대결이 성사됐다. 마스터스에서 강력한 경기 능력을 선보인 아메리카스 1번 시드 센티널즈는, 젠지에게만 패배했을 뿐, 다른 팀들을 완벽하게 누르면서 최종전을 통해 결승전에 올랐다.

<사진> '발로란트' 마스터스 우승을 차지한 센티널즈 (제공-라이엇 게임즈)

5판 3선승제로 진행된 두 팀의 결승은 치열했다. 젠지는 1세트 브리즈 맵에서 초반부터 크게 앞서 나갔다. 피스톨 라운드를 승리로 만든데 이어 승부의 분수령에서 라운드를 확보하며, 센티널즈를 압도했다. 특히 젠지 카론과 먼치킨은 세이브와 에이스를 연달아 달성하는 등 세트를 승리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2세트 바인드는 센티널즈가 힘을 내면서 유리한 순간을 많이 만들었다. 전략적으로 총기 선택의 우위를 앞세워 젠지 선수들이 자금 관리를 하지 못하게끔 막아섰고, 불리한 경기를 역전으로 만드는 등 전반적으로 좋은 경기를 펼쳤다. 젠지는 최선을 다해 라운드 동점까지 만들었지만, 결국 연장서 패하며 세트를 내주고 말았다.

난타전을 주고받은 두 팀은 한 세트씩 나눠 가지면서 3세트 어센트 경기를 진행했다. 승부의 분수령인 세트답게 양보없는 샷 대결이 연속적으로 이어졌다. 센티널즈는 제켄과 텐즈의 활약으로 우위를 점했고, 젠지는 텍스쳐와 먼치킨의 힘으로 돌파구를 만들었다. 

결국 3세트를 13:8로 젠지가 가져간 상황에서 이어진 4세트. 막다른 길에 몰린 센티널즈의 반격이 이어졌다. 스플릿 수비 진영에서 압도적인 경기력을 보여주면서, 센티널즈의 우위가 펼쳐졌다. 젠지는 크게 밀리며 위기에 몰렸지만, 텍스쳐 등의 활약으로 추격을 시작했다. 

<사진> 마스터스 결승 경기중인 젠지와 센티널즈 (출처-마스터스 결승 중계)

그 결과 센티널즈가 4세트를 겨우 승리해 결승전은 5세트 아이스박스로 이어지게 됐다. 이제 두 팀 모두 우승까지 단 한 세트만 남겨놓은 상황에서 혈투가 펼쳐졌다. 팽팽한 경기들이 이어지는듯 싶었지만, 센티널즈 선수들이 한 수 위였다. 더 많은 경험을 바탕으로 전략적인 수를 활용해 이득을 가져갔고 그대로 경기를 승리로 이끌었다.

풀세트 접전을 펼친 젠지와 센티널즈의 최종 승자는 센티널즈로 결정됐다. 젠지는 마스터스 동안 좋은 분위기를 유지했지만, 마지막 결승전 문턱에서 패배하며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다. 하지만 역대 한국팀 발로란트 국제대회 최고 기록을 세우면서 다음 시즌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김지만 기자  kd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