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비즈니스
[컨콜]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 “중국 사업 집대성할 모멘텀 왔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가 중국 시장에서의 본격적인 사업 전개 시기가 임박했음을 밝혔다.

장 대표는 9일 개최된 위메이드의 2023년 2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중국 게임 시장에 대한 상황을 공개했다.

장 대표는 “몇 년간 침체된 중국 게임 시장이 여러 모로 좋은 사업적 환경을 맞이하며 기지개를 켜고 있다. 정부 차원에서 게임 산업의 진흥을 선언하고 약속하고 있는 것이 지난 산업의 침체를 턴어라운드 시키는 큰 동력이 되고 있다. 전세계에서 가장 큰 게임 시장인 중국이 다시 열리고, 성장의 기지개를 켜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그간 위메이드는 중국 시장에서 ‘미르의 전설2’ 및 ‘열혈전기M’의 흥행과 저작권 침해 및 소송 등의 시련도 겪었다. 이러한 특별한 경험으로 위메이드가 남다른 경쟁력을 갖추게 됐고,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준비를 꾸준히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위메이드는 중국 시장에서 과거의 분쟁을 정리하고,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작업을 꾸준하게 진행하며 커지고 있는 기회를 잡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정상적 사업을 위해 모든 분쟁도 겪은 만큼, 이제 중국 사업으로 그 결과물들을 집대성할 모멘텀이 왔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한창 마무리 중인 일들을 조만간 시장에 공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국 시장에서의 위메이드의 성취, 도전과 시련, 그 모든 시간을 기다려 주신 분들께 특별한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