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질의응답 엔씨 지스타 2023
[현장] 엔씨소프트 ‘프로젝트 BSS’, “새로운 플레이스타일 담은 신규 IP”

엔씨소프트는 16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 지스타 2023 현장에서 신작 ‘프로젝트 BSS’ 인터뷰를 진행했다.

‘프로젝트 BSS’는 ‘블레이드 & 소울(이하 블소)’ IP(지식재산권)를 써서 개발한 수집형 RPG다. 오는 2024년 출시를 목표이며, PC와 모바일 플랫폼으로 서비스된다.

이 게임은 ‘블소’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목표다. 이를 위해 실사에 가까운 캐릭터를 SD로 바꿔 귀여움을 강조하고, 다양한 전투 모드로 즐길 거리를 보강했다. 수집형 RPG의 깊이를 더하는 전술 전투 시스템이다. 원작 존중도 잊지 않았다. 합격기를 비롯한 파티 플레이 요소는 실시간 조작으로 진행되는 필드 보스 전투에 반영됐다. 

엔씨소프트 고기환 팀장은 “‘프로젝트 BSS’는 새로운 플레이스타일을 제시하는 신규 IP다. 동물이나 스토리 등 풍부한 바리에이션으로 새로운 재미를 선물하겠다”라고 말했다.

다음은 ‘프로젝트 BSS’ 고기환 캡틴, 정동헌 PD, 강정원 DD가 참석한 질의응답 내용을 간추린 것이다.

왼쪽부터 엔씨소프트 강정원 DD, 고기환 캡틴, 정동헌 PD

Q : 신규 IP를 강조한 이유는.

정동헌 : ‘블소’ 캐릭터가 나오긴 한다. 하지만 플레이스타일이나 캐릭터 조합 방식 등을 신선한 요소로 느낄 수 있다. 이런 부분을 강조하기 위해 신규 IP라고 표현하고 있다.

고기환 : 장르가 다르다. ‘블소’를 ‘프로젝트 BSS’에 맞춰 재해석하고, 활용하는 취지로 접근했다. 개발 단계에서 우선순위를 따지면 수집형 RPG 먼저 접근했다.

Q : 전술 전투 시스템을 소개해달라.

강정원 : 영웅을 수집하는 게임이고, 필드 플레이에 사용할 수 있다. 파티로 구성된 5명의 캐릭터가 모두 활약할 수 있도록 다양한 요소를 담았다.

고기환 : 파티에 구성된 5명의 캐릭터를 모두 대장으로 쓸 수 있다는 뜻이다. 상황에 맞춰 대장을 바꾸는 전술적인 선택이 가능하다.
 

Q : 필드 보스 육손에 반영된 전투 시스템이 인상적이다.

고기환 : 계속해서 즐길 수 있는 콘텐츠다. 체험 버전에서 강력한 보스와 싸우는 것처럼, 서비스 버전도 강력한 적을 상대할 때 사용하는 시스템이다.
 

Q : 캐릭터를 얻는 방법은 무엇인가.

고기환 : 비즈니스 모델(BM)은 게임성을 반영할 예정이다. 아직 세부적인 내용을 말하기 어렵다. 기본은 시간을 들이면 모든 캐릭터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캐릭터를 수직이 아닌, 수평으로 배치해 버려지는 캐릭터가 없도록 했다. 이에 맞춘 획득 방식을 고민하는 단계다. BM은 이런 시간을 단축하는 형태가 될 것이다.

Q : 원작을 즐긴 유저가 ‘프로젝트 BSS’를 할 때 유리한 부분이 있나.

강정원 : 원작을 즐긴 유저가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도록 합격기나 맵을 구성했다.

Q : ‘블소’에 3년 전 이야기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정식 서비스 이후 원작의 시간대를 따라잡게 될 것 같은데.

고기환 : 3년이란 시간이 상당히 길다. 아주 먼 미래라고 생각한다. 주인공도 다르고, 새로운 측면으로 세계를 조명하기에 원작을 그대로 따라가지는 않을 것 같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