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인터뷰
크래프톤 ‘디펜스 더비’, “부담 없이 즐기는 PVP 게임”

크래프톤의 독립 스튜디오 라이징윙스가 개발하는 모바일 게임 ‘디펜스 더비’가 지난 14일 전 세계 사전예약을 시작했다. ‘디펜스 더비’는 타워디펜스 게임의 기본 틀에 유닛 경매를 가미한 PVP 게임으로, 3분기 중에 전 세계 주요 국가에 출시될 예정이다.

게임은 크게 더비 모드(PVP), 싱글 플레이, 방치 모드, 던전으로 나눌 수 있다. 더비 모드는 4명의 유저가 각 라운드마다 경매를 통해 유닛을 얻고, 확보한 유닛으로 몬스터들로부터 자신의 성을 방어하는 모드다. 이렇게 진행해서 마지막까지 살아남는 유저가 게임에서 승리한다. 모든 유닛은 같은 종족이거나 같은 속성을 가지고 있다면, 큰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특히 ‘돌파’는 싱글 플레이 모드이며, 현재 1,920 스테이지가 있다. 스테이지 별로 몬스터 구성과 상성을 파악하며 유닛을 조합하고 배치하는 것이 중요하다. 던전은 마나 광산과 시련의 협곡이 있고, 각종 게임 재화를 얻을 수 있다.

라이징윙스는 ‘디펜스 더비’의 출시를 앞두고 인터뷰를 진행했다. 인터뷰에는 개발을 이끄는 박신찬 PD가 참가했다. 그는 “‘디펜스 더비’는 PVP 게임을 어려워하는 유저들도 PVP 게임을 부담 없이 재미있게 즐길 수 있게 개발한 게임이다”라며 “이 게임을 통해 모바일 PVP 게임 시장이 조금 더 성장했으면 좋겠다”라고 소개했다.

라이징윙스 박신찬 PD

박신찬 PD는 PVP 게임만이 줄 수 있는 고유한 재미와 경험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계속 PVP 게임을 개발해왔다. PVP 게임의 묘미는 매 게임마다 다른 경험을 한다는 것이다. 대신 패배했을 때의 스트레스가 있다. 특히, 패배의 원인이 내 실력이라는 인식을 가지게 되면 스트레스가 심해진다”라며 “그래서 PVP 게임에서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위해 계속 고민했다. 그 결과로 조작을 잘 못하는 유저도 심리전이나 베팅을 통해 게임을 이길 수 있는 구조를 만들었다”라고 밝혔다.

그런데 타워 디펜스 게임인데 유닛을 경매로 유닛을 습득하는 게임은,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좀처럼 볼 수 없는 방식이다. 처음 하는 유저들 입장에서는 생소할 수 있다. 이에 대해 박신찬 PD는 “우리도 개발 초기에 그런 걱정을 했었다. 그래서 일단은 개발팀이 이 게임을 재미있게 즐기는지를 먼저 봤다. 그리고 나서는 다른 사람들이 재미있게 즐기는 지를 봤다. 지금까지의 테스트 결과를 보면, 이런 우려는 어느 정도 해소됐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초기 테스트에서는 게임이 다소 복잡하다는 반응도 나왔다. 박신찬 PD는 “복잡하다는 반응도 충분히 공감한다. 게임 재화를 어떻게 활용해야 하는지를 잘 이해하지 못한 결과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그 부분을 잘 설명해주는 요소를 추가했다”라고 말했다. 최근에 진행됐던 얼리 액세스에서는 개선된 점들을 선보였고, “심플한 룰로 누구나 쉽게 익히고 즐길 수 있다”, “깊이 있는 전략 게임으로 재미있게 플레이했다”라는 반응을 받았다. 

정식 출시 이후에는 다양한 유닛 카드가 추가될 예정이다. 박신찬 PD는 “디펜스 더비에서 가장 중요한 업데이트는 유닛 카드다. 그래서 한 달에 하나 정도를 주기적으로 추가할 예정이다. 그리고 어느 정도 시점이 되면 유닛을 더 적극적으로 추가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외에 다양한 모드도 준비 중이다. 밴픽이 가미된 모드, 2 대 2 협동 모드, PVE 모드, 길드전 등이다. 박신찬 PD는 “이런 다양한 모드들은 현재 개발 중이며, 우리가 보기에 어느 정도 준비가 됐을 때 유저들에게 공개하겠다”라고 말했다.

개발진이 ‘디펜스 더비’ 출시 준비를 하면서 조금 더 힘을 주고 싶은 국가는 어디일까? 박신찬 PD는 “당연히 한국이 가장 중요하다. 이외에는 태국, 대만, 홍콩 등 아시아 시장에 시선을 두고 있다. 장기적으로는 전 세계에서 잘 되는 게임을 만들고 싶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박신찬 PD는 “우리의 첫 번째 목표는 PVP 게임을 부담스러워 했던 유저들도 많이 즐긴다는 반응을 얻는 것이다. 그리고 더 나아간다면, ‘DD’라는 문구를 봤을 때 다른 게임이 아니라, ‘디펜스 더비’를 가장 먼저 떠올릴 정도로 흥행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