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인터뷰
블리자드 ‘워크래프트 럼블’, 베타 테스트 통해 어떻게 변경됐나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이하 블리자드)의 신작 모바일 게임 ‘워크래프트 럼블’이 오는 11월 4일 전 세계에 출시된다. ‘워크래프트 럼블’은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를 소재로 개발된 모바일 게임이다. 실시간으로 맵에 유닛을 내보내고, 적의 건물이나 최종 보스를 처치하는 것을 목표로 진행된다. PVE, 던전, 공격대 던전(레이드), PVP 등 다양한 콘텐츠가 준비됐다.

블리자드는 ‘워크래프트 럼블’ 출시를 앞두고 한국 기자들과 온라인 인터뷰를 진행했다. 온라인 인터뷰에는 비크 사라프 총괄 프로듀서와 톰 칠튼 게임 디렉터가 참가했다. 이들은 베타 테스트를 통해 변경된 점이 무엇인지 설명했다. 다양한 변수를 주는 ‘아크라이트 쇄도’ 등 새로운 요소가 추가됐고, PVP도 매 게임마다 다양한 규칙이 적용되게 만들었다. 전체적으로 살펴보면, 게임에 신선함을 더하기 위해 노력한 것이다.

톰 칠튼 게임 디렉터
비크 사라프 총괄 프로듀서

이하는 질의 응답 내용을 정리한 것이다.

Q. 게임 제목을 ‘워크래프트 아크라이트 럼블’에서 ‘워크래프트 럼블’로 변경한 이유가 궁금하다.

톰 칠튼 게임 디렉터: 제목에 대해서 많이 고민했다. 게임이 공개되면 유저들이 기존 제목을 줄여서 부를 것이라고 생각은 했다. 베타 테스트가 시작되고 나서, 유저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단어를 살펴봤다. 그 결과로 ‘워크래프트 럼블’로 결정됐다.

Q. 베타 테스트와 시범 출시(소프트 런칭)를 거치며 많은 것들이 변경됐을 것 같다. 어떤 점이 변경됐는지 알려달라.

톰 칠튼 게임 디렉터: 그렇다. 가장 많이 변경된 것은 게임의 초기 단계다. 유저가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작업했다. 튜토리얼, 새로운 요소가 나오는 시점 등이다. 그리고 출시를 대비해서 다양한 콘텐츠를 새로 개발했다. 출시 이후에도 새로운 던전, 공격대(레이드) 등이 추가될 것이다. 시즌제로 진행되며, 한 시즌은 6주 정도 진행된다. 새로운 시즌마다 새로운 유닛이 추가된다.

Q. 전반적인 난이도가 조정된 것 같다. 조금 더 어려운 난이도는 ‘영웅 캠페인’으로 나왔다. 단순히 어려운 것이 아니라 플레이어들이 신경을 써야 하는 기능들이 추가된다. 이런 요소를 추가하면서 개발진이 고민한 것은 무엇인가?

톰 칠튼 게임 디렉터: 유저들이 점진적으로 게임에 익숙해질 수 있도록 난이도를 조금 하향했다. 동시에, 게임을 잘 하는 유저들도 흥미롭게 즐길 수 있게 하는 방법을 고민했다. 그 결과로 각 콘텐츠의 매커니즘을 충분히 즐길 수 있게 해주는 요소를 추가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했다. 그 과정에서 각 맵이 가진 특징을 잘 살릴 수 있는 방법을 고민했다.

Q. 새롭게 추가되는 ‘아크라이트 쇄도’에 대해 소개해 달라. ‘아크라이트 쇄도’를 통해 캠페인에서 새로운 변수를 추가하는 것으로 보이는데, 이렇게 플레이와 맵에 변수를 추가하는 것을 통해 개발진이 달성하고자 하는 목표는 무엇인가? 전체적인 기획 의도를 들어보고 싶다.

톰 칠튼 게임 디렉터: 다양한 콘텐츠를 신선한 방식으로 즐길 수 있게 만들고 싶었다. 다양한 변수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다. 2개의 지역이 ‘아크라이트 쇄도’가 적용된다. 예를 들면, 이런 지역에서 플레이할 때에는 내가 준비한 유닛이 아니라, 미리 정해진 유닛으로 플레이를 하게 될 때도 있다. 맵에 특정 유닛이 나타나는 식으로 변수를 줄 때도 있다.

Q. 개발팀이 ‘아크라이트 쇄도’를 개발하고 적용하는 과정에서, 맵 변경이나 규칙 변경은 어떤 기준으로 진행되는지 궁금하다.

톰 칠튼 게임 디렉터: 가장 중요한 것은 ‘재미’다. ‘아크라이트 쇄도’는 신선하고 다른 경험을 주는 것이 목표다. 기존에 즐겼던 맵이라도, ‘아크라이트 쇄도’로 인해서 새로운 경험을 줄 수 있어야 한다. 다른 콘텐츠에도 다양한 변수를 적용할 때, 개발팀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재미’다.

Q. 베타 테스트에서는 다양한 맵들을 플레이할 수 있었다. 앞으로 추가될 맵들은 어떠한 특징들을 갖게 될 지 궁금하다.

톰 칠튼 게임 디렉터: 앞으로도 다양한 맵이 추가된다. 특히 공격대는 맵의 특성을 극한으로 끌어올릴 것이다. 레이드는 2명의 유저가 함께 진행하고, 각자 보스를 상대해야 한다. 이외에도 여러 가지를 기대할 수 있다.

Q. 베타 테스트 버전에서 30레벨부터 가능한 '오닉시아' 공격대 던전은 유저가 게임을 주도한다기 보다는, 유닛들의 육성 여부를 확인한다는 느낌이었다. 유저 입장에서도 제한적인 선택지를 갖기 때문에 결국은 모든 유닛을 육성해야 한다. 정식 출시 버전에서도 이렇게 유지되는 것인지 궁금하다.

톰 칠튼 게임 디렉터: '오닉시아' 공격대 던전은 이 게임에서 가장 어려운 콘텐츠다. 레벨 30을 찍고 바로 완료할 수 있게 만든 것은 아니다. 처음에는 힘들 것이다. 유저가 지속적으로 새로운 시도를 하면서 완료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장기적으로는 유저들이 전략적인 고민을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Q. 게임을 즐겨보니, PvP와 PvE가 다른 양상을 보여주도록 설계되어 있다. 그런데 상대적으로 PvP의 존재감이 부족했다고 생각한다. 베타 테스트를 통해 PvP 콘텐츠에서 개선된 것은 무엇인가?

톰 칠튼 게임 디렉터: 전체적으로는, 유저가 PVP에서 더 다양한 변수를 마주하게 됐다. 예를들면, PVP를 즐길 때 지도가 무작위로 결정되게 만들었다. 그리고 매 게임마다 무작위 규칙이 적용된다.

Q. ‘워크래프트 럼블’의 PvP를 개발했을 때, e스포츠를 염두에 두고 개발했나?

비크 사라프 총괄 프로듀서: 그렇다. 개발하면서 e스포츠도 하나의 선택지가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유저들이 PVP를 어떻게 즐기는지, e스포츠가 될 수 있을 것인지를 앞으로도 주시하겠다.

Q. ‘워크래프트 럼블’은 오는 11월 4일에 출시된다. 게임을 기다리는 한국 팬들을 위해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비크 사라프 총괄 프로듀서: 개발팀에 초기부터 있었고, 오랜 여정을 통해 출시까지 왔다. 개발자들도 출시를 많이 기대하고 있다.

톰 칠튼 게임 디렉터: 많은 개발자가 열정적으로 개발한 프로젝트다. 한국 유저들이 ‘워크래프트 럼블’을 어떻게 즐길 지도 기대된다. 창의적이고 전략적인 유저들이 많은 지역이기 때문이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