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인터뷰
[TGS 현장] 넷마블 ‘샹그릴라 프론티어’, “원작 재현만큼은 기대해도 좋다”

넷마블은 지난해 일본 만화 IP(지식재산권) ‘샹그릴라 프론티어’ 기반으로 게임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아직 연재가 진행 중인 작품이란 점에서 한국과 일본을 포함한 서브컬처 마니아의 관심을 끌었다.

특이한 점은 또 있다. 넷마블의 애니메이션 제작위원회 참여다. 제작위원회는 여러 회사가 하나의 IP 상품을 함께 개발하는 제작 형태를 의미한다. IP 확장 초기부터 함께 활동하는 파트너가 된 것이다. 따라서 ‘샹그릴라 프론티어’은 기존 일본 IP를 쓴 게임보다 수익과 개발 측면에서 이점이 많을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지난 7월 7일에 사전 공개된 프로모션 영상은 만화 속 세상을 그대로 옮긴 듯한 비주얼로 한국과 일본에서 화제에 올랐다. 특히, 공간을 이동하는 문의 디테일과 마스코트 캐릭터의 생생한 움직임 등 원작 재현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지난 23일, 일본 치바현 마쿠하리 멧세에서 열린 도쿄게임쇼 2023(이하 TGS) 현장을 찾은 넷마블넥서스 김정민 대표와 김병기 PD에게 ‘샹그릴라 프론티어’ 개발 상황에 대해 물어봤다.

<사진> 넷마블넥서스 김정민 대표(왼쪽)과 김병기 PD

Q : ‘샹그릴라 프론티어’의 장르는 무엇인가.

김병기 PD : 원작의 세계관을 충실히 반영한 오픈월드 판타지 장르로 개발 중이다. 다채로운 동료와 만나고, 산악부터 바닷속까지 광활한 지역을 탐험하는 게 주요 콘텐츠다.
 

Q : ‘샹그릴라 프론티어’ IP를 선택한 이유는.

김정민 대표 : 원작은 웹소설로 높은 인지도를 쌓았다. 코단샤에서 잠재 가능성을 눈여겨보고 빠르게 코믹스화했다. 우리도 게임화 제안을 받았을 때 매력을 느꼈다. 완성된 IP를 빌려 와서 게임을 만드는 것이 아닌, 애니메이션 제작 투자와 빠른 게임화로 함께 성장시킬 수 있다는 점도 주요했다.

김병기 PD : 원작은 일반적인 판타지와 다르게 가상현실(VR) 게임 속 세계에서 벌어지는 이야기 중심으로 진행된다. 소설 팬은 물론, 게임 유저에게도 매력적인 설정이라고 생각한다.
 

Q : 원작은 극중극 형태로 진행된다. 게임으로 표현하기 힘들 것 같은데.

김병기 PD : 아직 개발 중인 관계로 확답해서 대답할 순 없다. 단, 원작 속 극중극의 세계를 게임에서 충실히 느낄 수 있도록 고려해서 개발하고 있다. 매체는 다르지만, 최대한 이질감이 없도록 통일성을 가져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출처-넷마블TV 유튜브

Q : 현재 개발 진척 상황과 출시일에 대해 말해줄 수 있나.

김병기 PD : 메인 콘텐츠는 개발 방향성 수립이 끝나 본격적인 구현에 도입했다. 일반적인 개발 순서로 비교하면 초기에서 중기로 넘어가는 단계다. 목표 출시일에 대해 아직은 구체적으로 답변하기 어렵다는 점 양해 부탁한다.
 

Q : 메인 콘텐츠는 어떤 것들을 준비하고 있나.

김병기 PD : 원작과 비슷한 사건들을 게임으로 즐길 수 있게 구현하고 있다. 이야기, 탐험, 전투뿐만 아니라 게임에서만 만날 수 있는 오리지널 요소들도 다양하게 접할 수 있도록 개발 중이다.
 

Q : 유저에게 꼭 보여주고 싶은 콘텐츠가 있나.

김병기 PD : 원작 팬에게 완벽하게 구현된 세상을 직접 탐험하고 있다는 느낌을 전달하고 싶다. 원작을 모르고 유저라면 ‘샹그릴라 프론티어’라는 IP의 매력을 느낄 수 있도록 하는 게 목표다. 

출처-넷마블TV 유튜브

Q : 원작에서 주인공은 낮은 레벨로 고레벨 보스를 쓰러뜨린다. 일반적인 RPG에서는 할 수 없는 플레이이다.

김병기 PD : RPG는 난관에 맞는 성장을 요구하는 것이 필요하다. 다만 ‘샹그릴라 프론티어’ 게임은 원작을 존중하게 위해 요구된 성장치에 다소 못 미치더라도, 컨트롤 실력으로 극복할 수 있게 만드려 한다. 그리고 난관을 돌파하는 모습을 연출적으로 사용해 몰입감과 성취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Q : 콘솔 버전도 출시될까.

김병기 PD : 지금은 모바일과 PC 크로스 플랫폼으로 개발하고 있다. 콘솔 버전 대응은 검토하고 있다. 크로스플랫폼을 지향하는 만큼 유저가 상황에 맞게 플랫폼을 고를 수 있도록 환경을 제공하는 게 이상적이다. 
 

Q : 넷마블넥서스가 외부 IP로 개발한 첫 게임이다. 원작자 혹은 외부 관계자와 협업이 어렵진 않나.

김병기 PD : 원작자와 만화가 분들이 의견을 많이 주고, 열린 마음으로 참여해줬다. 개발팀도 원작 이해도만큼은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다. 이번 PV 영상은 세세한 피드백 없이 잘 구현해 (원작자 및 만화가에게) 감사 인사를 받았을 정도다.

출처-넷마블TV 유튜브

Q. 마지막으로 게임을 기대하는 유저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김병기 PD : 아직 출시까지 시간이 많이 필요한 상황이라 기다려달라라는 말씀 밖에 드릴 수 없어 죄송하다. 하지만 긴 기다림이 헛되지 않도록 재미있는 게임 만들 테니 많은 성원 부탁한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