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레드랩게임즈 '롬' 표절 소송, "통상적 게임 디자인" 주장

엔씨소프트로부터 저작권 침해 소송을 당한 레드랩게임즈가 23일,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지난 22일, 엔씨소프트는 레드랩게임즈와 카카오게임즈를 상대로 저작권 침해 및 부정경쟁행위에 대한 소장을 접수했다. 오는 27일 레드랩게임즈에서 개발하고, 카카오게임즈에서 서비스할 신작 MMORPG '롬: 리멤버 오브 마제스티(이하 롬)'가 자사에서 서비스 중인 '리니지W'의 콘텐츠와 시스템을 모방했다는 것이 이번 소송의 핵심이다.

엔씨소프트가 주장하는 저작권 침해 주장에 대해 레드랩게임즈는 이미 오래전부터 전 세계 게임에서 사용해 온 '통상적 게임의 디자인' 범위 내에 있다며 저작권 침해가 아님을 주장했다. '롬'의 개발단계에서부터 게임의 법무 검토를 진행했으며, 일반적인 게임 UI의 범주 내에 있어 문제 될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이어 엔씨소프트에서 모방했다고 주장하는 부분에 대해서도 '롬'의 부분적 이미지를 짜깁기해 유사성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엔씨소프트는 '롬'의 게임 컨셉트를 비롯해 주요 콘텐츠와 아트, UI, 연출 등에서 '리니지W'의 종합적인 시스템을 무단 도용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또한, 레드랩게임즈는 가방 아이콘과 공격 버튼 아이콘이 포함된 이미지를 첨부해 '통상적 게임의 디자인'이 이미 광범위하게 퍼져있음을 주장했다. 이미지에 따르면 '리니지W' 출시 이전의 게임들은 각각의 아이콘이 닮았지만, '롬'을 포함한 출시 이후의 몇몇 작품에서는 디자인의 유사성을 찾을 수 없다는 의미다.

레드랩게임즈는 서비스를 앞둔 시점에서 벌어진 이번 소송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이어 엔씨소프트가 소송과 관련해 배포한 홍보 자료가 '롬'의 정식 서비스를 방해하고, 유저들의 심리적 위축을 유도하기 위한 의도로 판단한다며 법적 대응을 검토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당초 예정된 2월 27일 글로벌 정식 서비스는 그대로 진행할 뜻을 전했다.

 

 

장용권 기자  mir@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