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피플
김택진 CCO "5개 모바일 라인업, 엔씨의 꿈을 완성하는 게임 될 것"

엔씨소프트의 김택진 대표가 "이번에 공개한 모바일 게임 라인업은 엔씨가 그동안 하고 싶지만 못했고, 이루지 못했으며 막연히 꾸어왔던 꿈을 완성하는 게임들"이라며 라인업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엔씨소프트(이하 엔씨)는 8일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2018 엔씨 미디어데이 디렉터스 컷'을 개최하고 개발 중인 '리니지2M', '아이온2', '블레이드&소울M', '블레이드&소울S', '블레이드&소울2' 등의 모바일 게임 5개 라인업을 공개했다. 

이들 라인업을 발표하기 전, 엔씨 김택진 대표는 연단에 올라 "이 행사에는 회사를 대표가 아닌 CCO(게임개발총괄, 최고창의력책임자)로서 이 자리에 나왔다. 오늘 엔씨는 내년에 선보일 모바일 MMORPG로 어떤 생각을 가지고 게임을 만드는지 설명하려 한다. 다른 장르나 PC, 콘솔 등 게임에 대해서는 다른 기회를 통해 이야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먼저 김 CCO는 "'리니지M'을 선보인지 1년 반이 지나고 있다. 이 게임을 처음 만들 때 우리는 모바일 게임을 만든 적이 없었는데, 다른 모바일 게임을 보며 우리는 몇 가지 결심을 했다. 그 중 하나는 '시장을 지배하고 있는 양산형 게임을 만들지 말자'였다. 우리만의 게임을 만들어가자는 것이 목표였고 '리니지M'이 "이게 리니지지"라는 얘기를 들을 수 있는 게임으로 만들자는 게 목표였다. 출시 이후 유저들에게서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우리 마음에서는 감사와 감동이 물결쳤다."며 지난 시간을 회고했다.

그 후 김 CCO는 "그 이후 우리는 하고 싶었지만 못했던 것들, 이루지 못했던 꿈을 모바일 플랫폼에서 완성해보고자 하는 마음으로 시작했고 우리는 그런 게임에 M을 붙이게 됐다. 그 중 몇 작품을 보여드리게 될 것이다. 또한 그걸로는 채울 수 없는 꿈도 있다. 그래서 해본 적 없는 게임과 새로운 아이디어를 과감히 해보자는 목적을 가진 게임에는 2를 붙이자고 결정했다"며 "이처럼 M에는 원작을 뛰어넘는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는 게임에, 2는 플랫폼의 한계를 넘은 새로운 넘버링 타이틀 게임에 명칭을 부여하는 엔씨의 새로운 모바일 씬을 구축해나갈 것"이라는 목표를 밝혔다.

'리니지2M'에 대해서 김 CCO는 "'리니지2M'은 2와 M이 동시에 붙은 작품이다. 모바일에서 3D로 완벽하게 구현하려는 것과 동시에 이전에 못했던 것들을 완성시키고자 한다. 지배와 저항, 모험 등의 이야기가 가능한 세계를 모바일에 만들고자 하는 것이 '리니지2M'"이라고 밝혔다. 

'아이온2'에 대해서는 "PC에서 '아이온'을 만들 당시 우리는 날개를 달아 자유롭게 날고 인간을 초월한 존재로 히어로적인 액션이 가능한 게임을 만들려 했다. 그리고 혈맹의 다툼을 뛰어넘은 탐험을 그려보고자 했고, 이를 모바일에서 '아이온2'를 통해 그 꿈을 다시 그려보고자 한다."고 밝혔다.

'블레이드앤소울'(이하 블소) IP를 활용한 3종의 게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CCO는 "'블소'가 나온 지 6년이 됐다. 우리가 '블소'를 처음 디자인할때 판타지나 마법 세계에서 벗어나고 싶었고 PC에서 진정한 액션을 추구하고 싶었다. 인터넷 딜레이 때문에 '그런 액션은 콘솔만 가능하다'던 시대에서 구현한 것이 '블소'"라며 "공방이 가능한 액션을 기반으로 한 MMORPG 세계를 만들고 싶었다. 그런  것이 자연스러운 동양의 세계에 스토리를 입히고 싶었다. 그런 세계를 모바일에 옮겨오려 한다."며 라인업을 소개했다.

엔씨는 내부에서 '우린 'PC의 전투와 액션을 모바일에서 이뤄낼 수 있을까?', '유저 사이에 가능한 전투를 모든 환경으로 확장할 수 있을까?', '신나는 전투를 만들 수 있을까?', '블소' 안에 있는 많은 스토리가 있는 캐릭터를 모바일에서 직접 플레이할 수 있는 MMORPG를 만들수 있을까?' 등 몇 가지 질문을 던졌다고 한다.

마지막으로 김 CCO는 "사실 MMORPG로서 '블소'는 미완성작이었다. '과연 모바일에서 진정한 MMORPG로서의 완성이 가능할까;라는 것이 우리의 과제였고, 이것을 어떻게 풀어가고 있는지 '블소'의 모바일 라인업을 통해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