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취재
원작의 감성과 진보된 그래픽, ‘블레이드&소울M’

엔씨소프트가 8일 자사의 모바일 MMORPG 신작 5종을 공개했다. ‘리니지2’를 소재로 개발된 ’리니지2M’, ‘아이온’의 후속작 ‘아이온2’, ‘블레이드&소울’의 후속작 ‘블레이드&소울2’, 그리고 ‘블레이드&소울’을 기반으로 개발된 ‘블레이드&소울M’, ‘블레이드&소울S’다.

‘블레이드&소울M’은 PC 온라인게임 ‘블레이드&소울’을 계승한 모바일 MMORPG다. 원작을 제작한 팀 블러드러스트의 개발진이 모여 원작의 감성과 고품질 그래픽을 모바일기기에 구현했다. 엔씨소프트는 “‘블레이드&소울M’은 진화된 전투와 능동적으로 변하는 게임 환경을 통해 다채롭고 몰입도 높은 경험을 선사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블레이드&소울’은 인상적인 스토리로 게임 업계에서 호평을 받은 바 있고, 뮤지컬-웹툰 등 다양한 매체로 활용됐다. ‘블레이드&소울M’은 기본적으로 원작 스토리를 바탕으로 한다. 단, 유저의 선택에 따라 결과가 달라진다. 따라서 같은 게임 안에서 경우의 수에 따라서 다양한 스토리를 즐길 수가 있다.

원작의 특징 중 하나였던 ‘경공’은 더 진화했다. 원작에서는 이동수단으로 사용됐지만, ‘블레이드&소울M’에서 경공은 전투를 위한 수단으로 활용된다. 체공 시간과 이동 속도를 높일 수도 있고, 다양한 구조물에 경공을 활용할 수 있다. 경공과 전투를 자유롭게 넘나들면서, 유저는 다양하고 화려한 액션을 경험할 수 있게 된다.

 

게임 속 세계는 능동적으로 변한다. 게임 내 배경은 시간, 기상, 지형 등의 환경에 따라 변한다. 이는 게임 플레이에도 영향을 준다. 배경이 능동적으로 변해서 유저들이 상호 작용하게 하는 계기가 되는 식이다. 여기에 유저의 액션 역시 게임 배경에 영향을 준다. 이런 상호작용과 다양한 환경 변화로 인해 유저에게 다채로운 경험을 선사할 수 있다는 것이 개발진의 설명이다. 

​​​​​​​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