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이슈
동북공정, '오버워치'에도 뻗치다..."음력 설을 춘절로 바꿔라" 주장

최근 게임들에서 불거지는 동북공정 논란이 이번에는 블리자드의 '오버워치'로 번졌다. 음력 설 이벤트 때문이다.

블리자드가 서비스 중인 '오버워치'는 음력 설을 맞아 지난 4일 애쉬 스킨인 ‘호랑이 사냥꾼’과 에코 스킨인 ‘까치’ 등 2가지 한국 테마 스킨을 업데이트한다고 공개했고, 이 내용을 오버워치의 공식 SNS에 알렸다.

이번 스킨 제작에는 이학성 시니어 테크니컬 아티스트와 프린시펄 컨셉 아티스트 피터 리가 참여하며 "한국 역사와 문화가 지닌 옛스러움과 그 아름다움을 오버워치 콘텐츠를 통해 전세계에 알리려는 노력을 멈추지 않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 스킨은 전 세계 모든 오버워치 서버에 공통적으로 추가됐다.

그런데, 이번 업데이트에 중국 유저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중국 유저들은 오버워치의 공식 SNS 계정에 다양한 댓글을 달고 있는데, 이를 종합해보면 "한국적 요소가 업데이트된 것에 실망했다. 한국의 여러가지 요소는 중국의 것을 베꼈기 때문에 이를 바꿔야 한다"는 것이다. 

중국 유저들은 "이번에 추가된 스킨이 한국 스타일을 갖추고 있기 때문에 중국 유저들이 오버워치에 실망하고 있다"며 "한국의 설날은 중국의 춘절을 베낀 것이기 때문에 음력 설(Lunar New Year)이 아니라 춘절(Chinese New Year)로 표기해야 한다"는 글을 남겼다.

여기에 더해 "많은 한국인들이 모든 중국 문화가 그들의 것이라고 항상 주장하고 있고, 최근 점점 악화되고 있다. 연등축제나 한의학, 노리개 매듭, 풍수지리학도 모두 중국의 것을 베낀 것"이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중국의 SNS인 웨이보는 더 심각하다. 웨이보의 오버워치 공식 계정에는 "도둑들이 이번엔 블리자드를 훔쳤나?" "한국적 요소가 있는 스킨은 정말 못생겼다" "부산 지도와 디바 불매 운동을 전개하자" 등의 글은 물론 태극기 비하 이미지까지 올리며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그동안 오버워치는 다양한 한국적 요소가 담긴 테마 스킨을 업데이트해왔다. 하지만, 이번처럼 극단적으로 반발하는 사례는 없었다. 

이런 원인은 작년부터 일기 시작한 국수주의 확산에 따른 동북공정 작업 강화 때문으로 보인다. 여러 드라마와 영화, 쇼에서 한복을 입은 사람들이 등장한 것은 물론, 주로 시녀나 무용수에 한복을 입혀 한복이 중국의 하류 문화로 인식시키기 위한 작업을 하고 있는 것.

그 일환으로 작년 '샤이닝니키'에서 추가된 한복 아이템에 대해 “이 의상은 중국 소수민족인 조선족의 의상이니 중국의 의상이다. 이를 게임에 표시하라”고 주장해 양국에서 논란이 일자 바로 국내 서비스를 종료해버린 일은 국내 게임계에 큰 사건으로 남았다.

여기에 더해 최근 ‘SKY-빛의 아이들’에 추가된 갓 아이템에 대해 중국 유저들이 "갓은 중국의 것"이라는 주장을 펴고 개발사 대표와 퍼블리셔가 이에 동조하면서 동북공정 논란은 재점화됐다. 여기에 오버워치까지 합류하면서 이러한 논란은 식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박상범 기자  ytterbia@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