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질의응답
엔씨소프트 “궁극적인 목표는 멀티플랫폼 구현”

엔씨소프트가 8일 자사의 모바일 MMORPG 신작 5종을 공개했다. ‘리니지2’를 소재로 개발된 ’리니지2M’, ‘아이온’의 후속작 ‘아이온2’, ‘블레이드&소울’의 후속작 ‘블레이드&소울2’, 그리고 ‘블레이드&소울’을 기반으로 개발된 ‘블레이드&소울M’, ‘블레이드&소울S’다.

이번에 공개된 라인업은 기본적으로는 모바일 게임이지만, 엔씨소프트의 궁극적인 목표는 PC-콘솔 등 다양한 기기에서 즐길 수 있는 멀티플랫폼 게임을 개발하는 것이다.

엔씨소프트 심승보 CPD(최고퍼블리싱디렉터)는 질의 응답 시간을 통해 “엔씨소프트는 특정 플랫폼 게임만을 개발하지 않는다. 다양한 플랫폼을 아우르는 게임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오늘 공개된 게임 5종 역시 출발은 모바일게임이지만, 우리의 궁극적인 목표는 이런 게임들을 유저들이 다양한 플랫폼에서 즐길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라고 전했다. 다만, 각 플랫폼을 별도로 분리할 지, 각 플랫폼 유저들이 서로 만날 수 있는 구조(크로스 플랫폼)로 갈지에 대해서는 아직 미정이라고 밝혔다.

PC나 콘솔 등 다른 플랫폼으로 진행되는 프로젝트가 있느냐는 질문에 심승보 CPD는 “다른 자리에서 별도로 공개할 기회가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또한, 최근 공개된 접히는 스마트폰에 대해서는 “삼성전자는 우리의 중요한 협력사다. 관련 기기에 대해서는 미리 준비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최근 국정감사에서 언급된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질문도 있었다. 이에대해 심승보 CPD는 “내부에서는 랜덤박스라고 부르고 있다. 오늘 공개된 게임은 콘텐츠라는 측면에서도 새로운 시도를 많이 했다. 동시에 과금이라는 측면에서도 새로운 시도를 많이 했다. 다만, 구체적인 내용은 향후 다른 자리에서 별도로 논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와 마이크로소프트(MS) 사티아 나델라 대표가 만난 것에 대해서 엔씨소프트 측은 “두 사람이 만난 것은 사실이다. 앞으로 인공지능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사가 협업할 수 있는 것은 협업하자는 이야기를 나눴다”라고 전했다. 

김창훈 기자  changhoon8@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