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게임 비지니스 GSTAR 넥슨
지스타서 빛난 ‘트라하’, 넥슨 새 얼굴로 ‘급부상’

‘트라하’가 유저와 첫 대면에서 만점을 받았다. 화려한 그래픽, 액션성, 게임 시스템으로 ‘지스타 2018’ 관람객의 발걸음을 붙잡은 것. 넥슨 집계에 따르면 나흘간 약 1만 4000여명이 체험존에서 게임을 미리 즐겼다.

‘트라하’는 넥슨이 큰 기대를 건 모바일 MMORPG다. ‘지스타 2018’ 출품작을 소개하는 미디어 프리뷰 행사에서 ‘더 큰 도전, 새로운 시작’이란 수식어로 게임을 소개하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더 큰 도전은 모바일 플랫폼, 새로운 시작은 신작 IP(지식재산권)로 해석된다. ‘트라하’를 바라보는 시선을 유추할 수 있는 대목이다.

이런 기대감을 표한 건 넥슨 만이 아닌 것 같다. ‘지스타 2018’을 찾은 관람객의 발걸음을 이어진 것. 특히 ‘바람의나라’, ‘마비노기’, ‘테일즈위버’, ‘크레이지 아케이드(크아)’ 등 넥슨이 자랑하는 고전 IP(지식재산권)등 유저의 추억 속에 자리한 많은 작품과의 경쟁에서 성과를 내 주목된다.

‘트라하’는 내년 상반기 출시될 모바일 MMORPG로, 차별화 포인트이자 키워드는 ‘하이엔드’다. 최고의 게임성과 품질, 그래픽을 보여준다는 게 사업 전략이자 흥행 포인트다. 실제로 모바일의 한계를 뛰어넘는 그래픽은 지스타 관람객에게 호평을 받았다.

‘지스타 2018’에 전시된 체험 버전은 과감한 액션 이펙트, 폭우와 강렬한 햇빛이 쏟아지는 날씨 표현, 세밀한 캐릭터 커스터마이징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파티 플레이의 번거로움을 줄이기 위한 ‘인피니티 클래스’도 하이엔드를 보여주는 요소다. 무기에 따라 클래스, 스킬, 특징이 바뀌는 시스템인데, 던전을 진행하는데 힐러(회복 스킬을 가진 클래스)가 없다면, 무기를 바꿔 힐러 역할을 수행하는 식이다. 자유로운 클래스 교환 덕에 부담이 줄고, 육성에 대한 피로도도 낮췄다.

PC온라인게임 수준의 오픈필드도 매력적이다. 넥슨에 따르면 ‘트라하’는 6개의 오픈필드를 무대로 전투와 모험이 진행된다. 각 필드는 약 5km로 구현되며, 각자 다른 콘셉트를 보여준다. 전체 월드는 12km 규모로 제작될 예정이다.

공개된 콘셉트는 설산과 사막, 숲 등이다. 체험버전에서는 비가 오는 마을과 사막이 먼저 공개됐는데, 기존 모바일 MMORPG의 수준을 상회하는 놀라운 그래픽과 디테일로 주목받았다.

모아이게임즈가 공언한 자유도 역시 모바일게임을 뛰어넘는 하이엔드 요소다. 기존 모바일 MMORPG는 정해진 시점으로, 유도된 장소만 탐험하는 방식을 사용했다. 한정된 리소스 활용과 캐릭터 육성에 초점을 맞춘 게임성 때문이다. 하지만 ‘트라하’는 카메라 뷰를 무제한으로 변경할 수 있는 기능을 바탕으로, 광활한 맵을 자유롭게 탐험하는 재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넥슨 서황록 부실장(왼쪽)과 모아이게임즈 이찬 대표

모아이게임즈 이찬 대표는 ‘지스타 2018’ 현장 인터뷰에서 “개발 초기, 고품질 MMORPG를 목표로 ‘트라하’ 개발을 시작했다. 당시에는 ‘과하다’라는 평을 정도로 완성도와 품질에 집착했다. 지금은 고품질 게임을 원하는 유저가 늘어났고, 시장을 이끌고 있다”라며 “새로운 게임을 찾는 유저를 위한 최상의 게임으로 완성해 선보일 것”이라고 출사표를 던졌다.

서삼광 기자  seosk@gamevu.co.kr

<저작권자 © 게임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삼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